사이언스 일반

[IT 타임] 삼성 1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량 위축…애플은 파죽지세

작성 2022.07.18 10:03 ㅣ 수정 2022.07.18 15: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2022년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트래커. 이미지=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전세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의 약세가 관측되고 있다. 지난 6월 30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보고서에 따르면 400달러(약 52만원) 이상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2022년 1분기 시장 점유율이 16%로 전년 동기 대비 2% 하락했다. 반면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절대 강자 애플은 62%로 전년 동기 대비 5%를 끌어올리며 성장세가 파죽지세다.

올해 1분기 출시한 삼성전자의 갤럭시S22 시리즈는 S펜 수납이 가능한 갤럭시S22울트라를 앞세워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그 관심만큼 좋은 성적을 받았을까? 갤럭시S22울트라는 3%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간신히 체면치레를 했다.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프리미엄 스마트폰 중 1~4위 자리는 모두 애플의 아이폰이 차지했다. 1~3위까지는 아이폰13 23%, 아이폰13프로맥스 13%, 아이폰13프로 9%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출시한지 2년이 다 돼가는 아이폰12까지 8%로 4위를 수성하고 있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갤럭시의 성적표가 더욱 초라해 보인다.

확대보기
▲ 프리미엄 판매량 및 매출액 비중 2017년 1분기~2022 1분기. 이미지=카운터포인트리서치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2022년 1분기 점유율은 전체에서 29%를 차지하지만 매출은 무려 69% 달한다. 애플이 2017년 아이폰10(X)를 선보인 이후 본격적으로 형성된 해당 시장은 당시와 비교해 점유율은 11%, 매출은 19% 증가했다. 점유율 측면에서 아직 보급형만 한 효자 노릇을 하지는 못하지만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매출 비중이 2년 연속 증가한다는 점과 1대당 마진이 매우 크다는 점에서 해당 시장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이러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의 점유율이 줄어들고 있어 우려 섞인 시각이 많다. 이러한 우려는 한해 생산하는 스마트폰의 종류가 너무 많아 자원이 분산된다는 점에서 출발한다. 삼성전자 MX사업부가 한해 내놓는 스마트폰 라인은 갤럭시S, Z, A, M 등이 대표적이며 각 라인별로 2~5개의 모델을 포함하고 있어 난잡하다는 평가가 많다.

확대보기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 이미지=삼성전자
보급형과 프리미엄 스마트폰 모든 영역에서 성과를 내겠다는 전략이 고루했던 탓일까? 삼성전자와 한때 어깨를 나란히 했던 애플은 더 이상의 비교가 힘들 정도로 성과와 브랜드 가치에서 큰 격차를 보여주고 있다.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갤럭시S 시리즈 등)의 경우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 성능에서 크게 밀리고 만듦새를 결정하는 소재는 곳곳에 원가절감 흔적이 있어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는 부족하다는 평가가 많다.

삼성전자는 지금 폴더블폰이라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키우고 있다. 2022년 1분기 전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폴더블폰은 3%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85% 증가한 수치이다.
삼성전자가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폴더블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지만 지금처럼 프리미엄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향후 경쟁력도 답보할 수 없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전세계 소비자가 인정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내놓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에서만 인정받는 스마트폰 브랜드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박세헌 IT 칼럼니스트 mratoz0111@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