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핵잼 사이언스] 통가 화산 폭발시 수영장 5만8000개 채울 수증기 뿜었다

작성 2022.08.03 17:28 ㅣ 수정 2022.08.03 17: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GOES-17 위성이 포착한 통가 해저화산 폭발 장면. 사진=NASA Earth Observatory image by Joshua Stevens using GOES imagery courtesy of NOAA and NESDIS
지난 1월 해저화산인 훙가 통가-훙가 하파이(이하 통가 화산)가 대규모 분화를 일으킨 가운데, 이 과정에서 엄청난 양의 수증기가 성층권까지 뿜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는 당시 통가 화산 폭발로 올림픽 규격 수영장 5만8000개 이상을 채울 수 있는 양의 수증기가 성층권에 유입됐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 해역에 위치한 통가 화산은 지난 1월 15일 대규모 분화를 일으켰다. 분화 순간 터져 나온 화산재와 가스는 순식간에 반경 주위를 뒤덮었으며 수분 뒤 누쿠알로파를 비롯한 통가 일대는 1m가 넘는 쓰나미에 휩쓸렸다. 당시 NASA 랭글리 연구센터 측은 통가 화산으로 인한 연기 기둥이 58㎞까지 치솟아 역대급 기록을 세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화산 분화의 여파는 이번 NASA 오로라 위성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화산이 폭발한 직후 수증기와 오존을 포함한 대기 가스를 측정하는 오로라 위성에 믿기힘든 수준의 수증기 수치가 나타났다. 12~53㎞ 대기층에 약 146테라그램(Tg·1Tg=1조g)에 달하는 수증기의 양이 확인된 것으로 이는 성층권에 있던 수증기의 약 10%에 달한다. 또한 이 정도 수증기 양이면 일시적으로 지구의 평균기온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엄청난 양인 것으로 분석됐다.

확대보기
▲ 지난 1월 15일 분화하는 통가 화산과 이후 두동강 난 섬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연구를 이끈 루이스 밀란 박사는 "당시 우리 측정값이 믿을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여러차례 검토했을 정도"라면서 "지난 1991년 필리핀 피나투보 화산 폭발시 성층권으로 상승한 것으로 추정된 수증기 양에 거의 4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앞서 랭글리 연구센터 측은 통가 화산 폭발로 인한 연기 기둥이 역대 가장 높은 지점인 58㎞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화산의 분화와 함께 생성되는 연기 기둥의 높이는 그 위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통가 화산 분화 이전 최고 높은 연기 기둥은 지난 1991년 필리핀 피나투보 화산이 뿜어냈으며 최대 35㎞로 측정됐다.
다만 이 수치는 모두 인공위성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측정된 것으로 현대 만의 기록이라 할 수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