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안락사로 가나?…佛 파리 센강에 나타난 벨루가 구조작전 난항

작성 2022.08.09 11:02 ㅣ 수정 2022.08.09 11: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프랑스 센강에서 발견된 벨루가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북극해와 베링해, 그린란드 등 한대 해역에 서식하는 흰고래 ‘벨루가’가 뜬금없이 프랑스 센강에서 발견된 가운데 구조 작전이 난항을 겪고있다.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전문가들이 벨루가를 구조하기 위해 시간과의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지금은 조금 희망이 있는 정도라고 보도했다.

지난 2일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약 70㎞ 떨어진 베르농의 수문 근처에서 발견된 이 벨루가는 지금까지 별다른 움직임 없이 바다로 나아가지 못하고 사실상 좌초상태에 있다. 문제는 극심한 영양실조와 담수로 인한 건강 악화로 목숨을 잃은 위기에 놓여있다는 점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벨루가의 영양 공급을 위해 먹이를 던져주고 있지만 입에 대지도 않고 있다. 현지 수의사들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식욕이 없는 것은 분명 다른 질병의 증상"이라면서 "현재 벨루가는 영양실조 상태로 이는 몇 주 전 바다에 있을 때 부터 였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구조당국은 마땅한 방법이 없어 발만 동동 구르는 상황이다. 대표적으로 벨루가를 강제로 강에서 꺼내 바다에 놓아주는 방법은 너무 위험해 배제했으며 그 반대로 안락사하는 것도 일단은 제외했다.

확대보기
▲ 사진=AFP 연합뉴스
국제 해양환경단체 시셰퍼드의 라미야 에셈랄리 프랑스지부 대표는 "벨루가 스스로 바다로 향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이 가능성은 회의적"이라면서 "앞으로 최대 48시간 안에 문제를 해결해야 하지만 상황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안락사 옵션은 현재로서는 시기상조이기 때문에 일단 배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래목 일각과의 포유류인 벨루가는 온 몸이 새하얀 귀여운 외모로 사람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지만 북극곰 등과 함께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에 올라있다. 한편 프랑스 센강에서 고래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5월에도 노르망디 지역 센강에서 범고래가 발견됐으나 결국 목숨을 잃었다. 당시 전문가들은 소리 자극을 통해 이 범고래를 다시 바다로 되돌려 보내는 계획을 세웠으나 결국 실패했으며 사인은 중병이라고 결론지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