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中, “제2차대전 골동품 전시회 하냐’ 대만 구식 무기 조롱

작성 2022.08.09 17:57 ㅣ 수정 2022.08.09 17: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대만을 겨냥해 고강도 군사 위협을 벌이고 있는 중국이 이번에는 대만이 대규모 포사격 훈련을 하자 ‘(구식 무기)골동품 전시회를 방불케 한다’며 교묘한 심리전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 매체 왕이망은 9일 오전 대만군이 남부 핑둥현 해안 훈련장에서 포병부대 실사격 훈련을 강행한 사실을 전하면서 ‘제2차 세계 대전에서 미군이 사용했던 곡사포를 동원했지만 구식 무기의 최대 사거리는 15km에 불과했다’고 조롱했다. 

실제로 이날 오전 대만 중앙통신사 등을 통해 공개된 대만군의 포탄 발사 사진에는 155mm 곡사포 38문이 촬영돼 외부에 공유됐다. 

대만군 사격 훈련에 동원된 38문의 곡사포는 훈련장 해변 1㎞에 걸쳐 길게 배치, 사격 지시 신호에 따라 곡사포 6문씩 일제 사격이 가해지는 방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대만군의 총사격 훈련은 최근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무려 6일째 대만 해협을 향해 가해지고 있는 군사적 위협에 대한 맞대응 성격으로, 대만의 중국 방어 의지를 안팎에 공고히 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확대보기
하지만 대만군의 이번 대응 사격 훈련에 대해 중국 매체들은 일제히 ‘대만군이 중국 인민해방군의 군사 훈련에 맞대응하기 위해 공개한 곡사포는 미국에서 1942년부터 생산된 M114(곡사포 155mm)의 골동품’이라면서 ‘중국 인민군의 실탄 훈련에 대만이 겨우 끌어온 골동품 대포에 불을 붙였다’고 조롱 일색의 반응을 보이는 분위기다. 

이에 대해 중국 누리꾼들 역시 ‘대만의 포사격 훈련에 등장한 무기들의 대부분은 이미 미국에서는 베트남전 이후 퇴역하고 1978년에 신무기로 모두 대체된 구식 대포’라면서 ‘이런 골동품을 대동해 중국 인민군이 설정한 훈련 구역과 중첩된 동일 지역에서 포사격 훈련을 강행하는 것이 우숩다. 미안하지만 전혀 위협적이지 않고 오히려 측은하다’는 등의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 같은 중국 측의 교묘한 심리전과 현지 누리꾼뜰의 조롱 일색의 반응에도 불구하고 대만군은 오는 11일과 내달 5일에 각각 핑둥현 해안 훈련장에 40문의 155㎜ 곡사포가 배치, 이어 AH-64 아파치 공격헬기, AH-1 코브라 공격헬기, 전차, 장갑차 등을 동원한 합동 실사격 훈련을 추가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