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포착] 크림반도 러 공군기지 연쇄 폭발…해수욕객들 혼비백산 (영상)

작성 2022.08.10 10:21 ㅣ 수정 2022.08.10 10: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지난 9일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노보페도리브카에 위치한 공군기지에서 여러차례 폭발이 일어났다. 사진=AP 연합뉴스, SNS
러시아가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노보페도리브카에 위치한 공군기지에서 여러차례 폭발이 일어났다. 지난 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이날 오후 러시아 사키 공군기지에서 15차례에 달하는 폭발이 연이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사고가 발생한 것은 이날 오후 3시 30분 경으로 기지 내에서 갑작스러운 폭발과 함께 검은색 연기가 피어올랐다. 또한 폭발은 1~2분간 15차례 정도 이어졌으며 주위 건물은 창문이 깨지는 등 피해를 입었다.

확대보기
특히 당시 폭발 모습은 인근 지역에서 해수욕을 하던 사람들에게 생생히 목격됐다. 당시 상황을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보면 해변에서 한가로이 해수욕을 즐기던 주민들은 갑작스러운 폭발음에 놀라 멀리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저편을 걱정스러운 눈길로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있다.  

크림반도 당국은 이번 폭발로 13세 소년으로 추정되는 어린이 1명을 포함 5명을 부상을 입었으며 군부대 주변 주민들은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항간의 관심은 이번 폭발의 원인이다. 우크라이나의 소셜미디어에는 이번 러시아 사키 공군기지 폭발이 우크라이나가 발사한 장거리 미사일 때문이라는 추측이 난무했다.

확대보기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여기에 익명을 요구한 우크라이나 군 관리가 미국 뉴욕타임스에 사키 공군기지를 공격했다고 주장하면서 이같은 추측에 힘을 실었다.

확대보기
▲ 사진=SNS
그러나 현재로서는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외부 공격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우크라이나 영토와 이 지역까지 거리는 200㎞가 넘는데, 이곳을 정밀 타격할 사거리의 미사일이 없는 것이 그 이유로 꼽힌다. 러시아 국방부 측도 “항공용 탄약이 기폭되면서 발생한 사고”라며 “탄약 외에 파괴된 전투기나 군 장비는 없다”며 일축했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2014년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비판에도 크림반도를 점령해, 주민투표를 통해 자국령으로 병합했으나 우크라이나는 크림반도에 대한 주권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