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포착] ‘기자가 실수로 위치 노출’ 러 용병기지, 파괴 “하이마스에 맞아”

작성 2022.08.16 11:32 ㅣ 수정 2022.08.16 11: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기자가 실수로 위치 노출’ 러 용병기지, 파괴 “하이마스에 맞아”
우크라이나에 주둔 중인 러시아 비밀 용병조직 바그너그룹 본부가 우크라이나군의 포격을 받았다. 러시아 기자가 본부를 방문하면서 촬영한 사진에 주둔지 주소가 노출된 탓이다.

15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세르히 하이다이 우크라이나 루한스크 주지사는 루한스크에 있는 바그너그룹 본부 기지가 우크라이나 포병의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소식은 러시아 기자들도 확인했다.

확대보기
▲ 세르히 하이다이 우크라이나 루한스크 주지사는 루한스크에 있는 바그너그룹 본부 기지가 우크라이나 포병의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14일 포파스나에 있는 바그너그룹 본부를 공격했다. / 사진=우크라이나 국방부


확대보기
▲ 부상당하거나 숨진 용병을 차량에 싣고 있는 모습.
하이다이 주지사는 이날 텔레그램에 “우크라이나군이 어제(14일) 포파스나에 있는 바그너그룹 본부를 공격했다. 본부 위치는 러시아 기자 덕에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포파스나는 수개월간 우크라이나군과의 격렬한 전투 끝에 러시아군이 완전히 장악하고 있다.

바그너그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한 명인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운영하는 러시아 민간군사기업(PMC)이다. 크렘린궁은 바그너그룹의 존재를 부인하고 있지만, 사실상 푸틴의 사병 조직으로서 역할을 해 왔다. 실제로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 등 공식적 군사활동이 곤란한 사안에 이 용병조직이 동원됐다. 러시아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민간인을 산 채로 불태우는 잔혹 행위도 마다하지 않아 푸틴의 비밀 살인병기라고 불린다.

확대보기
▲ 해당 사진 왼쪽 윗부분에는 ‘포파스나 미로노브스카야 12번지’라는 주소가 그대로 노출됐다. / 사진=세르게이 스레데
바그너그룹 본부 위치가 유출된 원인은 세르게이 스레데라는 러시아 기자가 지난 8일 텔레그램에 게시한 사진 한 장 때문이었다. 스레다는 이날 바그너 본부를 방문해 용병들과 찍었던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 왼쪽 윗부분에는 ‘포파스나 미로노브스카야 12번지’라는 주소가 그대로 노출됐다. 스레다가 올린 게시물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지만 이미 복사본이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상에서 떠돌았다.

확대보기
▲ 스레다의 사진에는 프리고진으로 보이는 남성과 악수하는 장면도 담겼다. / 사진=세르게이 스레다
바그너그룹 소유주 프리고진의 생사 여부도 아직 불투명하다. 스레다의 사진에는 프리고진으로 보이는 남성과 악수하는 장면도 담겼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크라이나가 공격할 당시 프리고진이 해당 기지에 머물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러시아 기자인 바옌코르 코테녹은 텔레그램에 “우크라이나 소식통은 프리고진이 사망했다고 하지만 불확실하다”면서 “우크라이나군은 아마 하이마스를 사용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확대보기
▲ 하이마스는 이번 전쟁의 ‘게임체인저’로 등극한 정밀 유도 로켓인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이다. / 사진=AFP 연합뉴스
하이마스는 이번 전쟁의 ‘게임체인저’로 등극한 정밀 유도 로켓인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이다. 2005년 6월부터 미 육군에 배치된 MLRS(대구경 다연장 로켓포)를 소형 및 경량화한 다연장 로켓포로 알려졌다.


로켓 여러 발을 한꺼번에 발사할 수 있는데다 기동성도 갖춰 전쟁 승리의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모아 왔다. 특히 러시아군의 진격으로 최전선에서 멀어진 우크라이나군은 70㎞가 넘는 원거리에서도 러시아군 표적을 정확히 타격할 수 있는 하이마스 덕에 기울어진 전세를 바로잡을 기회를 얻었다.

올렉시 혼차렌코 우크라이나 의원도 페이스북에 “포파스나에는 바그너 사령부가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 우크라이나군과 (미국이 제공한) 하이마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