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죽은 반려견 5000만원 주고 ‘복제’…20대 中 여성 사연 논란

작성 2022.09.16 09:34 ㅣ 수정 2022.09.16 09: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반려견이 죽은 뒤 상실감과 우울증을 호소했던 20대 여성이 25만 위안(약 5000만원)의 비용을 지불해 죽은 반려견의 복제견을 탄생시킨 사연이 공개됐다. 중국 베이징에 거주하는 견주 라오양 씨는 반려견이 죽은 지 약 1년 만에 동물 체세포 복제 기술을 활용하는 업체를 수소문한 끝에 죽은 반려견 ‘라라’를 다시 품에 안게 됐다는 사연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

라오양 씨는 지난해 반려견 라라가 세상을 떠나자 일명 ‘펫로스 증후군’을 앓아오다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중국의 반려동물 복제 업체인 ‘시노진’을 찾아 라라의 복제를 의뢰했다. 당시 라오양 씨는 죽은 반려견의 체내에서 추출한 세포 일부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를 활용해 배아 세포를 융합한 뒤 추후 모견에게 이식해 새로운 복제견을 맞이하겠다는 것이 그의 계획이었다.

그의 의뢰를 받은 업체 측은 1년 동안 배아 세포를 융합하는 복잡한 과정을 통해 지난 8일 복제견을 라오양 씨의 품에 안기는 데 성공했다. 통상 복제 동물 탄생에는 최단 6개월에서 최장 1년의 시일이 걸린다는 점에서 라오양 씨의 라라 복제견이 탄생까지는 예상보다 긴 시간이 소요됐던 셈이다.

하지만 라오양 씨의 사연이 공개된 직후 현지 SNS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라라의 복제견이 라라와 동일한 개체로 볼 수 있는지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뜨겁게 이어지는 분위기다. 복제견은 기존 반려견과 동일한 유전자 서열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신체 구조와 선천적인 능력 등 유전자와 관련한 특성이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각에서는 복제견의 경우 기존 라라와 견주 사이에 기억이 부재한 완전히 새로운 개체이며 자연적인 성질 역시 성장 환경에 따라 다르게 발전될 수 있다는 점에서 앞선 반려견과 다른 특성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중국은 지난 2017년 5월 최초의 체세포 복제견이 등장한 이후 같은 해 8월 반려동물 복제에 대한 상용화가 허가된 바 있다. 당시 중국 정부는 반려동물 복제 기술을 경찰견 등 사건 현장에 배치되는 작업견에 우선적으로 적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또, 현지법 상 동물복제를 금지하는 규정이 미비하다. 다만 중국은 동물복제 중 유일하게 인간 복제에 대해서만 상세 규정을 통해 금지를 명문화한 상태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여왕 장례식 오지마!” 英 왕실이 극구 거부한 ‘5명’ 누
  • 역대급 망신…일본서 가장 오래된 글자, 알고보니 ‘유성펜’
  • 中 36세에 구강 암으로 사망한 가수, 절대 먹지 말라는 이
  • “뱀파이어 부활 막아라”…목에 ‘낫’ 놓인 폴란드 17세기
  • 붙잡힌 러軍 포로, 주민들 만세 오열…우크라 빠른 반격
  • 조 바이든·윤 대통령이 英여왕 장례식서 ‘14열’에 앉은 이
  •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 첫 등장…中 전문가들 주장
  • “횡재했어요”…美 남성, 주립공원서 3만5000번째 다이아몬
  • 반격 나선 우크라, 대마도 면적 되찾아…러軍도 다수 항복
  • 중국서 ‘돈쭐’난 한국 빵집…“우리 구세주” 응원 쏟아진 이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