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베트남

“밥 600원어치만…” 굶주린 손님에게 온정 베푼 식당 주인 [여기는 베트남]

작성 2022.09.24 19:16 ㅣ 수정 2022.09.24 19: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1만동(약600원)어치의 밥을 주문하는 남성(thanhnien.vn)
배고픔에 시달리는 어려운 이웃에게 온정을 베푼 식당 주인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탄니엔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동탑성 까올라인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흐엉(29,여)씨는 누추한 차림의 한 남자 손님을 맞이했다. 남성은 머뭇거리면서 밥 한 그릇에 얼마인지 물었다. 흐엉씨는 “1인분에 2만5000동(약 1500원)”이라고 전하자, 남성은 작은 목소리로 “1만동(약 600원) 어치만 밥을 줄 수 있느냐, 간장만 곁들여 주면 좋겠다”고 물었다. 

흐엉씨는 “얼마든지 드릴 수 있다”고 말하며, 고기반찬까지 얹어서 제공했다. 남성의 사정이 딱해 보여 고기를 얻어다 제공한 것이었다. 

하지만 남성은 “그렇게는 먹을 수 없다”면서 자리를 뜨려고 했다. 흐엉씨는 하는 수없이 밥과 간장 접시를 내주고 약 600원만 받았다. 이 남성은 고기반찬을 끝내 거절하고, 따끈한 밥에 간장만 찍어 서둘러 식사를 마쳤다. 

남성은 “너무 배가 고픈데 가진 돈은 1만동이 전부다”면서 “그런데 1만동의 돈이 약간 찢어 졌는데 괜찮겠느냐”고 물었고, 흐엉씨는 “상관없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이 남성은 취업 사기를 당해 월급을 한 푼도 받지 못한 채 고된 노동에 시달리다가 탈출해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본인의 사연을 전하면서 “돈이 없어서 고향인 까지 몇 날 며칠을 걷고, 히치하이크를 해서 이동 중”이라고 말했다. 

남성의 딱한 사연을 들은 흐엉씨는 가는 길에 배고프면 먹을 수 있도록 밥과 설탕 차를 싸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이미 충분히 은혜를 입었다”면서 설탕 차만 받고, 밥은 끝내 거절했다. 

확대보기
▲ 오토바이를 타고 달려가 딱한 처지의 남성에게 차비를 건넨 식당주인(thanhnien.vn)
당시 식당 일로 바빴던 흐엉씨는 한 시간이 지난 뒤에야 이 남성을 도와주러 가야겠다고 마음 먹었다. 오토바이를 타고 가게에서 약 4km 떨어진 거리에서 남성을 발견했다.

흐엉씨는 차비를 하라면서 주머니에 있던 약 6000원을 건넸다. 남성은 “정말 감사합니다! 이 호의를 갚으러 반드시 다시 찾아오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흐엉씨는 이번 일을 추억으로 남겨두려고 개인 SNS에 사연을 올렸다. 그러자 순식간에 여기저기 사연이 공유되면서 댓글 수 천개와 ‘좋아요’는 6만6000개를 넘기며 큰 호응을 받았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남성이 선량한 사람들의 호의를 이용하는 사기꾼일지도 모른다”는 댓글을 올렸다. 

이에 흐엉씨는 “그가 사기를 친 거라면 그건 그의 문제다. 나는 지금도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을 보면 도울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나는 밤잠을 못 잘 것”이라고 답했다.

이종실 베트남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갤럭시S23울트라, 손에 안잡힐 것 같은 아이폰 이번에는 잡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