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전직 대통령 vs 언론, 싸우면 누가 이길까…6800억 소송 건 트럼프

작성 2022.10.04 11:52 ㅣ 수정 2022.10.04 11: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미국 유력 언론사 CNN 자료사진 (123rf.com)
전직 대통령과 유력 언론사의 법정 싸움, 누가 이길까.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유력 언론사 중 한 곳인 CNN을 상대로 수천억 원 대의 소송을 제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 포트로더데일 연방지방법원에 “CNN이 원고(트럼프)에 대해 언제나 가증스럽고, 허위이며, 명예 훼손적인 ‘인종주의자’, ‘러시아의 종’이라고 했고, 결국에는 ‘히틀러’라는 딱지를 붙였다”는 내용의 소장을 냈다.

이어 “CNN은 부정적인 정보를 강조하고 긍정적인 정보는 무시하는 행태를 넘어, 원고를 정치적으로 패배시키려는 목적으로 시청자와 독자들을 상대로 자신(CNN)의 영향력을 이용해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29페이지 분량의 소장을 통해 “CNN은 오랫동안 원고를 비판해 왔지만, 2024년 대선에 다시 출마할 것을 두려워하면서 최근 몇 달 동안 공격을 강화했다”고 주장했다.

뉴욕포스트는 “트럼프의 소장에는 CNN이 트럼프와 히틀러를 비교한 여러 사례가 나열돼 있다”면서 “이번 소송은 트럼프가 플로리다의 자택에 정부 기록물을 보관한 것에 대해 법무부가 수사를 진행하는 가운데 시작됐다”고 전했다.

트럼프는 CNN에 4억 7500만 달러, 한화로 약 6835억원의 손해보상도 청구했다.

언론과 끊임없이 갈등 빚는 트럼프 전 대통령

트럼프가 CNN을 포함한 주력 언론과 갈등을 빚은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특히 2020년 대선 불복 이후 의회 난입사태를 거치면서, 극우 지지층을 선동하는 트럼프의 언행을 두고 언론의 비판이 이어져 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불복을 선동해 사실상 폭도들을 부추기는 과정을 두고, (현지 언론이) 이를 광범위하게 히틀러에 비유했다”면서 “특히 트럼프는 이민자를 비판하는 모습 탓에 인종차별주의자라는 손가락질을 받아왔다”고 전했다.

한달 앞으로 다가온 중간선거, 예측 불허 

한편, 트럼프와 공화당은 오는 11월 치러지는 중간선거를 앞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비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통상 중간선거는 현직 대통령에 대한 심판 성격이 강한 만큼 집권당에 불리하지만, 최근의 중간선거 흐름은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지난달 30일 선거 예측 사이트인 ‘파이브서티에잇’은 민주당이 상원을 차지할 가능성을 무려 68%로 전망했다. 조지아주와 네바다주 등 격전지에서도 민주당 현직 의원들이 공화당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치를 찍은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NBC방송 조사)이 이런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45%로, 지난달 같은 조사보다 3%포인트 올랐다.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2%로 지난달보다 3%포인트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했지만, 트럼프 지지율은 퇴임 직후인 지난해 4월(32%) 이후 가장 낮은 34%를 기록했다. 지난 8월과 5월에는 36%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갤럭시S23울트라, 손에 안잡힐 것 같은 아이폰 이번에는 잡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