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성소수자 상징인줄”…카타르 경찰, 관광객 깃발 빼앗아

작성 2022.11.24 22:05 ㅣ 수정 2022.11.24 22: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성소수자 상징인줄”…카타르 경찰, 관광객 깃발 빼앗아 / 사진=빅토르 페레이라 트위터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카타르 도하에서 경찰이 관광객의 깃발을 빼앗았다. 깃발에 성소수자 지지를 상징하는 데 흔히 쓰이는 무지개가 그려져 있다는 이유에서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 앞에서 브라질 여성 관광객 3명은 자신들의 고향을 상징하는 깃발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다 현지 남성의 제지를 받았다. 사건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2-1로 이긴 직후 관중이 해당 경기장을 떠나는 동안 일어났다.

로이터는 “남성은 깃발에 그려져 있는 무지개를 보고 성소수자(LGBTQIA+)에 대한 지지의 상징으로 오인했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페르남부크 주기 / 사진=퍼블릭 도메인
그러나 해당 깃발은 브라질 페르남부쿠주를 상징하는 지역 깃발일 뿐이었다. 페르남부쿠 깃발은 파란색과 흰색 배경에 빨간색‧노란색‧초록색 무지개와 별, 태양, 십자가 등이 그려져 있다.

깃발 속 무지개는 페르남부쿠 혁명의 해인 1817년부터 존재했다. 무지개는 원래 평화, 우정, 새로운 결합 시대의 시작을 상징하는 빨간색‧노란색‧흰색이었으나 1917년부터 모든 페르남부쿠인의 연합을 의미하는 현재와 같은 색으로 바뀌었다.

확대보기
현장에는 브라질 기자 빅토르 페레이라도 있었다. 페르남부쿠 지역방송 소속인 페레이라는 이들 관광객과 함께 깃발을 들고 사진을 찍으려고 할 때 흰색의 현지 전통 의상 차림의 남성이 다가왔고 이후 경찰이 개입했다고 밝혔다.

페레이라에 따르면, 현지 남성은 해당 깃발을 빼앗아 바닥에 던지고 발로 밟았다. 페레이라가 휴대전화를 꺼내 그 모습을 찍었다. 그러나 이 남성은 휴대전화를 낚아채듯 잡고 “영상을 삭제하면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그때 경찰 한 명이 다가와 개입했다. 경찰은 페레이라의 휴대전화를 가져가더니 문제의 영상을 지우지 않으면 휴대전화를 돌려주지 않겠다고 했다.


페레이라는 자신이 기자임을 밝히고 신분증까지 보여줬다. 그러나 그들은 “상관없다”며 영상을 삭제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해당 휴대전화가 일할 때 꼭 필요해서 돌려받기 위해 결국 해당 장면을 삭제했다.

페레이라는 경기장 밖에서 일하는 다른 자원봉사자들로부터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자원봉사자들은 그들이 그렇게 할 권리가 없으며 내가 원한다면 신고할 수 있다고 했다. 근처 감시 카메라에도 당시 사건이 포착됐기에 신고를 위한 보고서를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로이터는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와 정부 미디어 사무소 측에 입장을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파울로 카마라 페르남부쿠 주지사는 트위터에 페레이라 기자와의 연대를 표명했다. 카마라 주지사는 “페레이라는 월드컵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현지 당국에 페르남부쿠 깃발을 압수당했다”며 “그들은 우리 깃발이 상징하는 자유, 다양성, 통합을 자세히 봤다. 우리가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가치는 세계 곳곳에 있다”고 말했다.

월드컵을 앞두고 카타르의 성소수자, 이주노동자에 대한 가혹한 인권 침해를 둘러싼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잉글랜드·독일·네덜란드·벨기에·덴마크·스위스·웨일스 7개 팀 주장들은 성소수자의 인권을 뜻하는 ‘무지개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서기로 했으나 국제축구연맹(FIFA)의 경고를 받고 착용을 포기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직원 실수로 1100억원 그릇을…고궁박물관 유물 3점 파손에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이 셀카 함께 찍고…만삭 아내 절벽에서 떠민 남편 결국 ‘종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선생님 평안히 가세요” 이태원서 숨진 한국어 가르치던 태국
  • 국제미인대회서 만난 두 미녀 동성 결혼…세계 첫 사례
  • 2710m 거리서 러軍 명중시킨 우크라 저격수…세계 2위 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