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청룡 여우주연상 탕웨이, 수상 직후 중 부친이 남긴 단 8글자

작성 2022.11.26 16:03 ㅣ 수정 2022.11.26 16: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탕웨이의 부친이자 유명 화가인 탕위밍과 탕웨이의 모습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한국 청룡영화상 역사상 최초로 외국인 배우로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중화권 영화배우 탕웨이의 아버지가 딸의 수상 소식을 들은 직후 남긴 단 8글자의 발언이 화제다.

중국 유력매체 훙싱신원은 지난 25일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제43회 한국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탕웨이와 관련해 그의 부친인 탕위밍(80) 씨가 “마음속으로 축하의 말을 전하며 딸을 위해 8글자를 선물했다”고 발언한 사실을 26일 보도했다.

특별한 일정이 없는 한 평소 한국에서 생활해오고 있는 탕웨이는 자신의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올해 5세의 딸과 그의 손을 잡고 공원을 산책 중인 부친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유해왔다. 이처럼 부친과의 끈끈한 정을 공개적으로 자랑해왔던 탕웨이의 수상 소식이 중국에 전해지자, 그의 부친인 탕위밍 씨가 전한 8글자에 이목이 집중됐다.

그는 탕웨이를 위해 ‘포박수진, 허극정독’(抱璞守真,虚极静笃, 소박한 마음으로 물욕에 얽매이지 않고 고요함을 지키다)라는 짧은 문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노자의 도덕경에 일부 수록된 이 문장을 전하며 “평소 딸이 너무 힘들지 않으면서도, 그저 건강하고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올해 80세가 된 탕위밍 씨 역시 중국에서는 내로라하는 유명 화가로 알려진 인물이다. 또 탕웨이의 모친은 연극배우로 일찍이 중국 항저우 일대를 중심으로 활동한 바 있다. 그 덕분에 탕웨이는 어려서는 회화를 전공, 항저우 미술직업학교에 재학했으며 이후 연극배우인 모친의 영향을 받아 중국의 대표적인 예술학교 중앙희극학원에서 연기 수업을 받았다.


한편, 탕웨이는 지난달 베이징에서 열렸던 한 영화 주간행사에 참석해 자신의 가족 관계를 언급하며 “부모님과 두 분은 어릴 적부터 내가 삶의 감각을 눈 뜰 수 있게 해 준 분들이다. 매우 감사드린다”며 공개적으로 가족에 대한 끈끈한 정을 과시해왔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