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픽!

[애니멀 픽!] 혹등고래가 사람에게 다가온 ‘동화 같은 순간’…이유는?

작성 2022.12.02 16:35 ㅣ 수정 2022.12.02 16:3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혹등고래가 사람에게 다가온 ‘동화 같은 순간’…이유는? / 사진=케일리 그랜트 인스타그램
호기심 많은 혹등고래가 잠수 중인 사람들에게 가까이 다가와 함께 헤엄치는 동화 같은 순간이 카메라에 잡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미국 하와이 출신 여성 다이버 케일리 그랜트(35)는 지난 9월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앞바다에서 동료 다이버들과 잠수하던 중 혹등고래 한 마리와 우연히 만났다.

확대보기
당시 그랜트는 혹등고래가 자신과 매우 가까운 곳을 지나고, 동료들 사이를 장난치듯 헤엄치는 모습을 수중 카메라에 담았다.


이 혹등고래는 그랜트 일행 사이에서 한 시간가량 잘 놀다가 떠났다. 그 사이 그랜드와 그의 동료들은 혹여나 혹등고래의 거대한 꼬리지느러미에 부딛히지 않으려고 주의해야 했다.

혹등고래는 주로 새우와 같은 갑각류와 작은 물고기, 플랑크톤 등을 수염을 이용해 걸러서 먹는다. 때문에 사람에게는 직접 해를 끼치지 않는다. 그러나 그랜트는 “혹등고래는 덩치가 매우 크므로 만났을 때 조심해야 한다. 꼬리에 살짝만 스쳐도 크게 다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 그랜트가 촬영한 영상 속 혹등고래는 몸길이 약 9m로 추정되고 있다. / 사진=케일리 그랜트 인스타그램
그랜트가 촬영한 영상 속 혹등고래는 몸길이 약 9m로 추정되고 있다. 혹등고래 성체의 길이가 약 11~16m 사이인 것으로 볼 때 그랜트가 만난 혹등고래는 아직 어린 개체로 보인다. 다 자란 혹등고래는 몸무게도 40t에 달한다. 혹등고래가 사람을 헤칠 마음이 없더라도 체급 면에서 조심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사실 혹등고래와의 만남은 일반인이라면 행운에 맞겨야 한다. 지난 10년간 다이버로 활동한 그랜트조차도 연중 한 번 혹등고래와 만날까 말까하다고 말한다. 그는 “항상 볼 수 있는 상어들과 달리 혹등고래는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계절이 있다. 일반인의 경우 극히 운이 좋아야 일생에 한 번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흥미로운 점은 사람과 만나는 혹등고래가 대개 어린 개체라는 데 있다. 어릴 때는 호기심이 많아 새로운 것을 보면 접근하는 습성이 있지만, 다 자라면 먹이 활동에 여념하느라 관심조차 두지 않을 때가 많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랜트는 “이번에 본 혹등고래는 정말로 아름다웠다. 그런 거대한 동물이 호기심을 갖고 다가와 함께 놀려고 한 것이 신비로웠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