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우주

[아하! 우주] 역사상 가장 위대한 천체사진… ‘블루마블’ 촬영 50주년

작성 2022.12.08 10:38 ㅣ 수정 2022.12.08 10: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1972년 12월 7일 아폴로 17호가 촬영한 블루마블. 사진=NASA
인류가 50년 만에 다시 달로 가는 여정에 돌입한 가운데 역사상 가장 유명한 천체사진이 50주년을 맞았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8일(이하 미 현지시간) 역사상 가장 유명한 지구 사진으로 꼽히는 ‘블루마블’(Blue marble)을 재공개하며 촬영 50주년을 자축했다.

우주선에 탑승한 인간이 멀리 지구를 바라보며 촬영한 이 사진은 지난 1972년 12월 7일 촬영됐다. 지구를 휘감고 있는 푸른 바다, 얼음에 덮인 남극대륙과 불그레한 아프리카, 인도양의 사이클론까지 어우러진 광경은 인류에게 저절로 경외감을 들게했다. 

당시 달로 향하던 아폴로 17호의 선장 유진 서넌은 뒤를 바라보며 핫셀블라드 카메라와 자이스 렌즈를 사용해 지구를 담았다. 약 4만5000㎞ 떨어진 거리에서 본 지구의 모습은 숨막힐 정도로 아름다운 '푸른 구슬'이었다. 캄캄한 우주 공간에 두둥실 떠있는 지구 모습에 지금까지 이 사진은 고유명사를 뜻하는 ‘The’를 붙여 ‘더 블루마블’(The Blue Marble)이라 불린다.

확대보기
▲ 달 착륙에 성공한 아폴로 17호의 승무원 해리슨 슈미트가 지구를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했다
특히 블루마블은 동그란 지구 전체를 온전히 담아낸 최초의 사진이자 사람이 직접 촬영한 마지막 사진이다. 이처럼 먼 우주에서 지구와 인류를 돌아보고 느끼는 감정과 충격으로 인해 세계관이나 인생관 등에 변화를 가져오는 것을 '오버뷰 이펙트'(Overview Effect), 조망효과라 한다. 아폴로 17호 사진이 이처럼 유명해진 것은 1970년대 활발했던 환경주의 운동에서 하나의 상징으로 자리잡았기 때문인데, 드넓은 우주 속에서 홀로 남은 지구의 소중함을 여과없이 드러내기엔 안성맞춤이기도 했다.

확대보기
▲ 지난 11월 28일 오리온 우주선이 촬영한 달과 지구의 모습. 사진=NASA
한편 미국은 50년 만에 두번째 달 착륙 프로그램 아르테미스를 시작했다. 이를 위해 NASA는 지난달 16일 아르테미스의 첫 우주선 ‘오리온’을 역대 최강 로켓 SLS 실어 달로 발사했다.
이번 비행은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1탄으로 무인으로 발사됐지만 이번 임무를 통해 안전성이 확인되면, NASA는 2024년에는 실제로 우주비행사 4명을 태우고 시험비행하는 아르테미스2를, 그리고 2025년에는 아르테미스3를 통해 달 착륙에 도전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17세 아내 참수해 머리 들고 다닌 이란 남편에 징역 8년
  • 치명적 맹독 가진 파란고리문어 中 훠궈집서 재료로…
  • 교실서 유사 성행위 한 여교사 논란...상대는 교도소 남친
  • 앗 아군이네?…러시아군, ‘실수’로 용병 바그너 그룹 탱크
  • 몸길이 120㎝ 넘어…‘멸종위기’ 거대 장어, 美 해변서 발
  • “푸틴 대통령, 올해 중 정계 은퇴 선언…후임자도 지정 완료
  • 네팔 여객기 추락 순간, 기내서 찍은 마지막 영상 보니
  • 우크라 병사 몸에 박힌 유탄을 ‘쏙’…폭발 위험에도 수술 성
  • ‘우크라와 싸우기 싫다’는 러 바그너 용병들, 훈련병 보는
  • “도망치면 죽는다”…러 탈영병, 총살 뒤 시신 버려져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