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동남아

공항 엘리베이터서 실종 女, 사흘 뒤 시신 발견 장소는? [여기는 동남아]

작성 2023.05.03 16:19 ㅣ 수정 2023.05.03 16: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공항 엘리베이터 안에서 기괴하게 사라진 여성(30)의 시신이 사흘 만에 발견됐다. 알고 보니 실종 여성은 엘리베이터 틈새 아래로 떨어져 추락사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 트리뷴 메단은 지난달 27일 쿠알라나무 국제공항에서 한 여성이 엘리베이터에서 종적을 감췄다고 전했다. 당시 여성은 조카를 만나러 공항을 찾았다. 하지만 통화 중이던 조카는 갑자기 이모와 연락이 끊기자, 이상한 생각이 들어 공항에 신고해 엘리베이터에 갇혔는지 확인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공항 당국은 “모든 엘리베이터를 확인한 결과 여성을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모든 엘리베이터가 정상 작동 중”이라고 전했다. 결국 혼자 집으로 돌아온 조카는 이튿날까지 이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한편 공항 직원은 엘리베이터 주변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은 뒤에야 엘리베이터 지하 바닥에서 여성의 시신을 발견했다. 여성이 사망한 지 3일이 지난 뒤였다.

공항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여성은 엘리베이터에서 조카와 통화 중 문이 열리지 않자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다. 원래 엘리베이터에는 문이 양쪽으로 있었지만, 한쪽 문이 열리지 않자 엘리베이터가 고장 난 줄 알았던 여성은 당황해 문을 강제로 열었다. 갑자기 문이 열리자 주변을 살피지 않고 급하게 발을 내디딘 여성은 문틈 사이로 순식간에 추락했다.


경찰은 고인이 엘리베이터 문틈 사이로 추락해 숨진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