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내 발 냄새인줄”…中호텔 침대 아래서 시체 발견 [여기는 중국]

작성 2023.05.05 11:13 ㅣ 수정 2023.05.05 12: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침대 아래에서 시신이 발견된 중국 티베트자치구의 한 호텔 내부 모습 자료사진
중국의 한 호텔에 묵던 투숙객이 객실 내에서 썩은 냄새가 진동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가 예상치 못한 상황과 맞닥뜨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투숙객 장 씨는 지난달 21일 티베트자치구(시짱자치구) 성도 라사에 있는 한 호텔에 체크인한 뒤 객실로 들어가자마자 무언가 썩는 듯한 냄새를 맡았다. 

장 씨는 당초 자신의 발 냄새라고 생각하고 약 3시간 정도 침대에서 잠을 잔 뒤 저녁을 먹기 위해 호텔 밖으로 나왔다. 

저녁 식사를 마친 뒤 다시 호텔 객실로 돌아왔을 때, 객실에서 외출하기 전보다 더욱 짙고 강한 ‘썩은 냄새’가 나는 것을 확인한 장 씨는 불안한 마음에 경찰에 신고했다. 호텔 측에는 객실을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호텔로 출동한 경찰은 침대 아래에서 시신 한 구를 발견했다. 조사 결과 해당 객실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했고, 용의자가 시신을 객실 침대 아래에 유기한 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현지 경찰은 해당 사건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한 사람을 체포했지만, 체포된 사람이 용의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티베트와는 상당히 떨어진 거리에 있는 간쑤성(省) 란저우시(市)의 기차역에서 용의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경찰에 체포되는 모습이 포착됐다. 

장 씨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내가 묵은 호텔은 SNS에서 매우 인기가 높은 곳이었다”면서 “시신이 있는 침대에서 3시간이나 잠을 잔 경험을 한 이후, 여전히 공포심에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경험을 언론에 공개하고 싶진 않았지만, 호텔 측이 해당 사실을 부인해 어쩔 수 없이 인터뷰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장 씨는 끔찍한 경험을 한 뒤 호텔 리뷰 게시판에 자신의 경험담을 올렸다. 며칠 뒤 SNS를 중심으로 장 씨의 경험담이 확산하자 호텔 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발뺌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장 씨에게 허위 리뷰를 올렸다며 비난하기도 했다. 

현지 경찰은 살인 사건의 전말과 더불어, 호텔 측이 객실을 청소하는 과정에서 시신을 발견하지 못한 것인지 혹은 해당 사건과 호텔 측이 연관이 있는 것인지 등을 함께 조사 중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