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베트남

한국인 포함 150명 식중독 일으킨 베트남 유명 식당, 원인은?[여기는 베트남]

작성 2023.09.23 18:29 ㅣ 수정 2023.09.23 18: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베트남 호이안의 유명 반미식당에서 음식을 먹은 150명이 심각한 식중독 증세로 입원했다(사진-Tuoi Tre)
최근 150명을 식중독에 빠뜨린 베트남 호이안의 유명 반미 식당의 식자재 샘플에서 바실러스세레우스와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반미(banh mi)는 긴 바게트 안에 야채, 계란, 고기 등의 다양한 속 재료로 만든 ‘베트남 바게트 샌드위치’로도 불리는 베트남 전통 음식이다.

지난 13일 베트남의 유명 관광지 호이안의 반미 식당에서 음식을 먹은 한국이 3명을 포함한 외국인 33명, 총 150명이 식중독을 일으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 23일 기준 모든 환자는 치료 후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꽝남성 보건부의 마이 반 무오이 국장은 나짱 파스퇴르 연구소로 보내진 12개의 샘플 중 7개에서 바실러스세레우스와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바실러스세레우스균은 돼지고기 볼로냐와 미트볼에서, 살모넬라균은 돼지고기로 만든 차슈, 미트볼에서 검출됐다. 또한 오이, 상추, 파, 고수 등의 야채에서는 바실러스세레우스균과 살모넬라균이 모두 검출됐다.

바실러스세레우스균은 토양, 먼지, 하수 등에 널리 분포하는 병원성 미생물의 일종으로 구토·설사 등 식중독을 일으키며, 살모넬라균은 가금류?포유류의 장 내에 기생하는 병원성 세균으로 역시 설사, 구토, 발열 등의 식중독을 일으킨다. 신속하게 치료하지 않으면 탈수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살모넬라균은 물속에서 2~3주, 배설물 속에서 2~3개월 생존할 수 있지만 섭씨 100도나 일반 소독약으로 5분 만에 파괴된다. 반면 바실러스세레우스균은 주변 환경에 널리 퍼져 있어 음식물을 쉽게 오염시키며 고온에도 견디는 내열성균으로 식중독을 일으킨다.

식중독 사건이 발생한 지난 11일 해당 음식점은 1900개가 넘는 반미를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게 주인인 프엉(60)씨는 “식자재 구입을 비롯해 제조, 판매하는 모든 과정을 직접 관리 감독한다”고 말했다. 빵은 집 근처 빵집에서 사고, 파테, 슈마이, 차슈에 쓰이는 돼지고기와 채소 등의 식자재는 호이안 시장에서 구입한다고 밝혔다.


프엉씨의 남편이 음식을 만들고, 프엉씨는 지난 34년 동안 음식 제조 과정을 감독했다고 전했다. 직원들은 야채 씻기와 손님 응대를 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13일 보건 조사팀이 식당을 점검한 결과 조리 구역이 위생 기준 미달이며, 원재료와 음식을 함께 보관했다고 지적했다.

푸엉씨의 반미 가게는 유명 관광지 호이안에서 지난 34년 동안 베트남의 대표적인 반미 음식점으로 자리 잡았다. 해외 언론에도 소개되면서 외국인 관광객의 필수 코스가 될 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