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이·팔’에 관심 쏠린 사이…미얀마 군부, 난민촌 포격 민간인 사망 속출

작성 2023.10.11 09:10 ㅣ 수정 2023.10.11 09: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국제사회의 관심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충돌에 쏠린 사이 미얀마 난민촌에 폭탄이 떨어져 어린이 등 민간인 수십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AFP통신 등 외신은 전날이었던 9일 오후 11시 30분경 미얀마 북부 카친주 난민촌에 미얀마군의 포격이 가해져 최소 29명의 민간인이 숨지고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발생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의 전쟁에 국제사회 관심이 집중돼 있는 상황에서 벌어진 민간인을 겨냥한 무자비한 포격에 대해 미얀마 민주진영 임시정부인 민주통합정부는 크게 분노했다. 민주통합정부 관계자는 외신을 통해 “미얀마군부의 난민촌을 대상으로 한 공격은 명백한 전쟁 범죄이며 반인류적인 범죄”라고 규정하고 국제사회가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피해를 입은 난민촌 인근에는 장기간 미얀마 군부와 대치하면서 군부가 테러리스트 조직으로 규정한 소수민족 무장 단체 카친독립군 기지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미얀마군이 저항군인 카친독립군의 근거지를 없애고 주민들의 지원을 막기 위해 민간인이 있는 난민촌을 겨냥해 포격한 것이라는 비판이 거세다.

실제로 카친독립군 측은 이번 난민촌 포격으로 어린이와 노인, 여성 등 총 29구의 시신이 현장에서 발견됐으며, 56명 이상이 포격으로 인해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현지 민간단체 카친평환네트워크의 시민운동가 콘 자 씨는 “현지 병원에 숨진 희생자 29구를 확인했다”면서 “미얀마 군부의 공격은 자정이 다 된 시간이 일어났다. 폭탄의 위력이 너무 강해서 마을 전체가 파괴됐다. 포격 현장에는 남은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비판했다.

미얀마 군부가 전투기 등을 동원해 무자비한 포격을 가해 다수의 민간인 희생자를 낸 것은 비단 이번만이 아니다. 지난해 10월에도 카친독립군이 주최한 행사에 모인 민간인들을 포격해 50여 명이 숨지고 70여 명이 다친 바 있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지난 2020년 11월 치뤄진 총선에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끈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압승을 거두자 이를 부정선거로 규정하고, 이듬해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켜 반대 세력을 숙청했다.
군부 쿠데타 이후 최소 약 1만 7000명 이상의 시민이 체포, 구금됐으며 사망자 수만 최소 3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