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日서 발견된 ‘인어 미라’ 분석해보니…“최소 3개 종 합쳐진 생명체”[핵잼 사이언스]

작성 2023.10.25 10:41 ㅣ 수정 2023.10.25 10: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약 120년 전인 1906년 미국 국적의 한 선원이 일본 해역에서 발견한 뒤 미국으로 가져갔고, 이후 오하이오주(州)의 클라크카운티역사협회에 기증돼 전시되어 온 ‘인어 미라’. 미국 노던켄터키대학 연구진이 분석을 진행했다
1900년대 초반에 일본 해역에서 발견된 괴생명체 미라의 정체가 약 120년 만에 밝혀졌다.

영국 메트로 등 외신의 2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괴생명체 미라는 1906년 미국 국적의 한 선원이 일본 해역에서 발견한 뒤 미국으로 가져갔고 이후 오하이오주(州)의 클라크카운티역사협회에 기증했다.

확대보기
▲ 약 120년 전인 1906년 미국 국적의 한 선원이 일본 해역에서 발견한 뒤 미국으로 가져갔고, 이후 오하이오주(州)의 클라크카운티역사협회에 기증돼 전시되어 온 ‘인어 미라’. 미국 노던켄터키대학 연구진이 분석을 진행했다
해당 미라는 사람을 닮은 찡그린 얼굴과 괴이한 이빨, 커다란 발톱 그리고 마치 물고기와 같은 하반신을 가졌으며, 머리 부분에는 솜털과 같은 백발이 나 있어 보는 이들에게 섬뜩함을 안겼다.

미국 노던켄터키대학의 방사선과 전문가인 조셉 크레스 박사는 ‘괴이한 인어’의 정체를 밝히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해당 미라가 발견된 이후 처음으로 엑스레이 촬영과 CT스캐닝 등을 진행했으며, 그 결과 ‘인어 미라’로 불린 괴생명체는 외형적으로 봤을 때 최소 3개의 다른 종(種)이 섞인 생명체로 보인다는 결론을 내렸다.

확대보기
▲ 일본 해역에서 발견된 ‘인어 미라’에 대한 분석을 진행한 미국 노던켄터키대학의 방사선과 전문가 조셉 크레스 박사


확대보기
▲ 약 120년 전인 1906년 미국 국적의 한 선원이 일본 해역에서 발견한 뒤 미국으로 가져갔고, 이후 오하이오주(州)의 클라크카운티역사협회에 기증돼 전시되어 온 ‘인어 미라’. 미국 노던켄터키대학 연구진이 분석을 진행했다
연구를 이끈 크레스 박사는 “원숭이의 머리와 몸통을 가지고 있으나 손 부분은 악어 또는 도마뱀 일종의 양서류와 닮았다. 또 꼬리는 물고기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외형”이라면서 “적어도 3개 이상의 종이 합쳐진 외형을 가졌으며, 정확한 분류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분명한 것은 마치 ‘프랑켄슈타인’처럼 만들어 졌다는 것이다. 향후 연구 목표는 어떤 종의 생명체 DNA가 합쳐진 것인지 알아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해당 미라를 보관해 온 크라크카운티역사학회의 나탈리 프리츠는 “이 미라는 사기꾼이 대중화시킨 ‘속임수’”라면서 “사기꾼으로 불려온 기업가이자 엔터테이너인 P.T 바텀(1810~1891)도 1865년 당시 자신의 박물관에 비슷한 (가짜) 미라 표본을 전시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인어에 '진심'인 일본

확대보기
▲ 17세기 에도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인어 미라는 오카야마현 아사구치시 한 사찰에서 보관하고 있다. 몸길이는 약 30㎝. 머리에는 이빨, 손에는 손톱도 있고 하체에는 비늘도 보인다. 사진=닛폰닷컴
일본 오카야마 민속학회에 따르면, 인어는 일본인에게 매우 친숙한 가상의 생명체로, 병을 예언하거나 아픈 몸을 치료해준다는 전설이 남아있다.

이 때문에 일본에서는 종종 ‘인어 미라’가 발견되기도 하는데, 1800년대 후반에 발견된 뒤 올해 최초로 분석된 한 인어 미라는 실제 생명체가 아닌 종이로 만든 ‘가짜’로 밝혀졌다.

확대보기
▲ 몸의 단면을 보면 두개골은 없고 몇과 천, 종이가 채워져 있다. 명치 부근에는 솔잎도 채워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일본 쿠라시키예술과학대
지난 2월 일본 쿠라시키예술과학대 연구진은 17세기 에도시대 것으로 추정되며 오카야마현의 한 사찰에서 보관 중이던 ‘인어 미라’에 대한 분석을 진행했다.


해당 미라의 몸길이는 약 30㎝. 머리에는 이빨, 손에는 손톱도 있고 하체에는 비늘도 관찰돼 오랫동안 ‘인어의 현신’으로 불려왔다.

그러나 분석 결과 몸의 단면을 보면 두개골은 없었고, 대신 천과 종이 등이 채워져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현지 민속학 전문가들은 “과거 조상이 인어를 표현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미라를 만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