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은 지금

20층 아파트 창문 밖서 청소부의 아찔한 빗자루질 논란 [대만은 지금]

작성 2023.11.28 09:16 ㅣ 수정 2023.11.28 09: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대만 북부 타오위안시에 위치한 한 고층 호화 아파트 건물 20층 베란다 창턱에서 한 청소부가 안전장비 하나 갖추지 않은 채 빗자루질을 해 논란이 됐다. 이 장면은 맞은편 아파트 거주자가 27일 오후 촬영해 인터넷에 올렸다. 사진에는 20층 베란다에서 청소를 지시하는 집주인과 건물 외부 창턱에 서서 묵묵히 빗자루질을 하는 아찔한 모습이 담겼다.

당시 집주인에 고용된 청소부는 죽은 말벌들을 쓸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주 이곳 20층에서 벌집 두 개가 발견됐다. 아파트 관리위원회는 소방대를 불러 이를 제거했다. 해당 집주인은 베란다 옆 창턱에 죽은 말벌들을 보고 청소부에게 청소를 지시했다.

집주인은 청소부에게 집 안에서 창문 턱을 청소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청소부는 창문이 높아 집 안에서 죽은 말벌들을 청소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결국 그는 안전장비 하나 없이 목숨을 걸고 창문 밖으로 나와 청소했다.

신고를 받은 타오위안시 노동국은 즉각 관계자를 보내 상황을 파악했다. 노동국은 작업자가 추락 위험이 있는 경우 안전벨트, 안전모 및 기타 필요한 보호 장비를 착용해야 한다는 직업안전위생법을 위반한 것이 확인됐다며 청소부에게 최소 3만 대만달러(약 123만 원)에서 최대 30만 대만달러(약 123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주자인 고용주에게는 관련 조항이 없어 벌금을 부과할 수 없다고도 덧붙였다.


이를 접한 대만인들은 “고용주도 처벌을 받아야 한다”, “안전 의식 수준이 낮다. 돈도 벌어야 하지만 생명도 돌봐야 한다”, “다른 사람의 생명은 생명이 아닌 현실이 너무 잔인하다”는 등의 반응을 쏟았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