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하마스, 인질 10명 아닌 8명 추가 석방…휴전 연장 협상에 ‘군인·남성 교환’ 포함될듯

작성 2023.12.01 11:08 ㅣ 수정 2023.12.01 11:0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하마스, 인질 10명 아닌 8명 추가 석방…휴전 연장 협상에 ‘군인·남성 교환’ 포함될듯 / 사진=2023년 11월 30일 석방된 이스라엘 인질들. 빌라 지야드네(상단, 왼쪽부터 순서대로)와 아이샤 지야드네, 일라나 그리제프스키, 닐리 마르갈릿(하단, 왼쪽부터 순서대로), 샤니 고렌, 아밋 수사나, 사피르 코헨, 미아 솀. 이스라엘군 제공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30일(현지시간) 가자지구에 억류한 이스라엘 인질 가운데 8명을 추가 석방했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하마스는 이날 2명의 여성 인질을 먼저 풀어주고, 4명의 성인과 2명의 청소년 등 6명을 추가로 석방했다.

먼저 풀려난 2명의 인질은 이스라엘-프랑스 이중 국적자 미아 솀(21)과 아밋 수사나(40)다. 이들은 이스라엘 하체림 군기지에서 가족과 재회했다. 다른 4명은 샤니 고렌(29), 닐리 마르갈릿(41), 사피르 코헨(29), 이스라엘-멕시코 이중 국적자 일라나 그리제프스키(30)다. 나머지 2명은 이스라엘의 아랍 유목민인 베두인족 남매 빌랄 지야드네(18)와 아이샤 지야드네(17)다.

확대보기
▲ 일시 휴전 이레째인 30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석방한 이스라엘 여성 인질들이 국제적십자사(ICRC)에 인계되기 위해 차량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하마스 군사조직 제공 로이터 연합뉴스


확대보기
▲ 30일(현지시간) 하마스가 풀어준 6명의 이스라엘 인질들이 이집트 라파 국경 검문소에서 잠시 대기하고 있다. / 사진=이집트 TV
풀려난 인질은 총 8명으로 휴전 조건이던 하루 10명에 못 미쳤다. 그러나 카타르 측은 하루 전 하마스가 이스라엘인 10명 외에도 이스라엘-러시아 이중국적자 2명을 추가 석방한 만큼 이스라엘이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은 휴전 조건에 따라 팔레스타인 수감자 30명을 풀어줬다.

이에 따라 교전 중단 이후 지금까지 하마스가 석방한 인질은 이스라엘인 80명을 포함해 모두 105명으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이스라엘이 풀어준 팔레스타인 수감자는 240명이다.

┃하마스, 휴전 연장할 용의 있어

확대보기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휴전에 대한 추가 연장 협의에 돌입하는 가운데, 팔레스타인 국적의 남성이 이스라엘 교도소에서 풀려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레째로 접어든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일시휴전을 연장하는 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하마스는 다시 한번 연장할 용의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FP 통신은 하마스와 가까운 한 소식통을 인용해 “중재국들이 현재 일시 휴전을 추가로 하루 연장하기 위한 강력하고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그다음에는 추가로 며칠 더 연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집트 당국도 이날 휴전 기간을 이틀 추가 연장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이날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일시 휴전을 하루 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지 불과 한 시간 만에 하마스 대원들이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무차별 총격을 가해 3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휴전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아직은 이 사건이 일시 휴전이나 인질 석방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신호는 없으며, 이스라엘과 하마스 양측 모두 이번 공격을 명백한 휴전 파기로 다루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로이터는 이제 인질로 억류된 여성, 어린이는 많지 않아 일시 휴전 연장을 위해서는 군인을 포함한 이스라엘 남성 석방을 위한 새로운 조건 합의가 필요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