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인도

달리는 버스서 집단 강간 당한 20세 女…변치 않는 ‘강간공화국’ [여기는 인도]

작성 2023.12.16 15:22 ㅣ 수정 2023.12.16 15: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인도 버스 자료사진(123rf.com)
최하층 계급의 20세 인도 여성이 달리는 버스 안에서 집단 성폭행을 당해 현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인디안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의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최하층 계급(달리트)의 20세 여성은 지난 9일 늦은 밤 우타르프라데시주(州)에서 출발해 자이푸르로 가는 버스에 올라탔다가, 해당 버스의 운전사 2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당시 여성은 주변이 폐쇄된 버스 객실에 앉아 이동 중이었는데, 해당 버스의 운전기사 2명이 이 여성이 있는 객실을 찾아 번갈아가며 성폭행했다. 당시 버스는 야간 운행 중인 관계로 운전기사 2명이 배치돼 있는 상태였다.

범죄가 발생한 시각, 달리는 버스 안에는 다른 승객들이 있었지만 피해 여성은 비교적 폐쇄된 객실 내에 있었던 탓에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

피해 여성은 버스가 잠시 멈춘 틈을 타 가까스로 현장을 탈출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여성은 자신이 버스를 탈출하기 직전 가해자들이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를 것을 우려해 다른 승객들에게 경고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가해 용의자 2명 중 1명만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으며, 다른 한 명은 수배 중이다.

이번 사건은 2012년 델리에서 발생해 전 세계를 충격에 몰아넣은 여대생 버스 집단 성폭행 사건을 연상케 한다는 점에서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확대보기
▲ 2012년 인도 뉴델리 버스 강간사건 가해자 6명 중 사형에 처해진 4명
2012년 당시 남성 6명이 버스에 탄 23세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뒤 신체를 훼손해 13일 만에 숨지게 한 해당 사건은 인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충격에 몰아넣었다.

사건 가해자 중 4명은 사건이 발생한 지 7년 3개월 만에 교수형으로 처형됐다. 남은 가해자 2명 중 1명은 2013년 감옥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다른 한 명의 가해자는 범행 당시 17세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최고형인 3년형을 받고 만기 출소했다.


이 사건 이후 인도는 상습 성폭행범에게 최고 사형까지 선고할 수 있게 하는 등 강간처벌법을 새로 제정했지만, 여전히 인도는 ‘강간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

현지 인권단체는 여전히 인도 내에서 15분에 한 명씩 강간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사회적 낙인이나 경찰 및 사법 당국에 대한 신뢰 부족 등의 이유로 알려지지 못한 피해 사례가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