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포착] 러 ‘무적의 전차’, 우크라 장갑차 기관포에 ‘화르르’

작성 2024.01.19 10:37 ㅣ 수정 2024.01.19 10: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기관포에 파괴되는 러시아 T-90M 전차
우크라이나의 M2 브래들리 보병전투 장갑차가 러시아의 T-90M 전차를 파괴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장갑차가 러시아의 첨단 탱크를 파괴하는 놀라운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M2 브래들리 보병전투 장갑차가 러시아의 T-90M 전차를 파괴하는 영상을 소셜미디어 엑스를 통해 공개했다.

우크라이나군이 자신의 전과를 자랑하기 위해 공개한 해당 영상에는 러시아군의 전차가 우크라이나군 장갑차의 기관포 공격을 받아 화염에 휩싸이다 결국 견디지 못하고 폭발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에대해 우크라이나군은 제47기계화여단이 최근 아우디우카 외곽 마을인 스테포베에서 러시아군의 T-90M 전차를 파괴하는 장면이라고 밝혔다. 특히 영국매체 텔레그래프는 당시 파괴된 전차에서 러시아군들이 탈출하다 두 명이 사살됐으며, 나머지 한 명은 포로로 잡혔다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군이 공개한 해당 영상의 일부
러시아군의 T-90M을 파괴한 M2 브래들리는 미국이 우크라이나군에 지원한 장갑차로 전투를 위해 병력을 수송하는 데 사용된다. 특히 25㎜ 기관포와 토(TOW) 대전차 미사일 등을 장착하고있어 경량 탱크급 전투 역량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탱크 킬러’로도 불린다.

전문가들은 이번 전투에서 브래들리 장갑차의 M242 부시마스터 25㎜ 기관포가 M792 고폭 파쇄형 포탄으로 T-90M을 무력화시킨 것으로 분석했다.

확대보기
▲ 지난 2022년 4월 28일 러시아 모스크바 도심에서 전승절 퍼레이드 리허설을 하고 있는 러시아 주력 T-90M 탱크. TASS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반해 T-90M은 러시아가 개발해 실전 배치한 최신예 전차로 일명 ‘무적의 전차’, ‘보이지 않은 전차’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125㎜ 주포와 여러 겹의 방어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데, 가장 바깥쪽엔 ‘나키트카’(망토)로 불리는 스텔스 장갑이 장착돼 있다. 이 장갑 시스템은 장거리에서 러시아군 차량을 추적하는 적의 공중 레이더로부터 전차를 숨겨준다. 여기에 T-90M은 자체 생존성 향상을 위해 적의 대전차 미사일과 로켓을 무력화시키는 시스템인 ‘아프가닛 능동방어시스템’(Afghanit active protection system)도 장착하고 있다.

또한 T-90M은 방어 뿐 아니라 포탄의 정확도와 발사속도가 매우 높은 최신형 사격 통제 시스템도 갖춰 이 때문에 러시아는 이 전차가 러시아 군수산업의 저력을 과시하기에 충분할 위력을 갖췄다고 자랑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우크라이나군의 주장처럼 브래들리 장갑차의 공격에 무참히 파괴됐다면 무적의 전차라는 T-90M은 한마디로 ‘종이 호랑이’인 셈이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