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포착] 열차로 ‘30㎞ 길’ 막아…러 군, 우크라 점령지에 ‘열차 장벽’ 구축

작성 2024.02.12 17:06 ㅣ 수정 2024.02.12 20: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그의 군대인 러시아군이 도네츠크주 점령지에 30㎞ 길이의 ‘열차 장벽’을 구축한 모습을 나타낸 위성 사진과 지도. / 사진=AP 연합뉴스(왼쪽), 딥 스테이트 UA 텔레그램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점령 지역에 30㎞에 달하는 열차 장벽을 세웠다.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매체 키이우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미국 싱크탱크인 전쟁연구소(ISW)는 전날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러시아 공세 작전 평가’(RUSSIAN OFFENSIVE CAMPAIGN ASSESSMENT)라는 해당 보고서는 관련 내용에서 우크라이나 텔레그램 채널 딥 스테이트 UA의 정보 보고와 위성 사진을 인용했다.

‘차르 열차’(tsar train)라고 불리는 이 장벽은 우크라이나군 진격에 대한 또 다른 방어선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차르는 황제라는 말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가리키기도 한다.

확대보기
▲ 지난해 5월10일과 이달 6, 10일의 위성 사진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지난 9개월 동안 도네츠크 시 남쪽의 올레니우카(올레니프카)에서 마리우폴 북쪽의 볼노바하(볼노바카)까지 열차 장벽을 건설했다. / 사진=딥 스테이트 UA 텔레그램
지난해 5월10일과 이달 6, 10일의 위성 사진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지난 9개월 동안 도네츠크 시 남쪽의 올레니우카(올레니프카)에서 마리우폴 북쪽의 볼노바하(볼노바카)까지 열차 장벽을 건설했다.

한 우크라이나 소식통은 러시아군이 최소 2100량 이상의 화물차를 이어붙여 30㎞ 길이에 달하는 열차 장벽을 조립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화물 열차는 컨테이너를 실은 화물차가 수백 량에 달해 열차 한 대의 길이가 수 ㎞가 넘는 경우도 있다. 보통 화물차 한 량의 길이는 보통 6~7m, 최대 20m에 달하는 것도 존재한다.

이 소식통은 러시아군이 지난해 7월부터 열차 장벽을 만들기 시작했으며 러시아군은 향후 우크라이나 공격에 대비한 방어선으로 이를 사용할 계획임을 시사했다고 말했다.

ISW의 분석가들은 열차 장벽이 현재 노보미하일리우카(노보미카일리브카)의 전선에서 약 6㎞ 떨어져 있다고 전하면서도 열차 장벽이 처음 조립될 당시에만해도 상대적으로 군사 활동이 뜸했던 전선의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역에서는 최근 러시아군이 약간의 영토 이득을 취했다고 이 분석가들은 전날 보고서에서 밝힌 바 있다.

열차 장벽은 러시아의 새로운 방어선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ISW는 러시아군이 이 구조물에 ‘다른 목적’을 염두에 둘 수 있다고 말했다.

해당 점령 지역에서 러시아의 방어선은 침투하기 어려운 것으로 판명돼 동부와 남부 전선에서 우크라이나군의 반격 작전은 지연됐다고 키이우 포스트는 지적했다.

우크라이나군은 도네츠크 점령지에서 수 ㎞ 떨어져 있는 아우디이우카(아브디프카) 시에 대한 러시아 공세를 물리치면서도, 아직 점령당하지 않은 도네츠크 나머지 지역에서 방어선을 유지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러시아군은 아우디이우카를 점령하기 위한 시도로 더 많은 기갑 병력을 배치하고 있다고 우크라이나군은 전날 보고했다.

윤태희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우크라 조종사, F-16 전투기에 “아이폰 같다” 평가…이유
  • 女26명 살해하고 돼지먹이로 준 ‘최악의 연쇄 살인마’, 가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화장되기 직전 ‘되살아난’ 50대 여성…“시신이 눈 뜨고 반
  • 희귀 ‘황금호랑이’ 인도 야생서 발견…판다보다 귀하다
  • 사방에 널린 시신들…사령관 방문 기다리던 러軍 65명, 한꺼
  • 러, 지르콘 극초음속 미사일 알고보니 ‘종이 호랑이’?
  • “다른 놈 만났지?”…아내 참수한 뒤 시신 일부 들고 돌아다
  • 이집트 난민 7명이 집단 성폭행… 伊 충격, 극우인사 “추방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