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노브라로 자녀 학교 간 캐나다 20대 엄마 “교사가 창피” 폭로

작성 2024.03.19 17:52 ㅣ 수정 2024.03.19 17: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라일라 킹 / 사진=인스타그램
캐나다의 한 20대 어머니가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노브라 차림으로 세 명의 자녀를 학교에 차로 데려다 주러 갔다가 교사에게 창피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토론토에 사는 라일라 킹(27)은 브래지어 크기가 P컵인 자신의 무거운 가슴 탓에 일상에서 자주 노브라로 생활하고 있으며 자녀들을 등하교시킬 때도 마찬가지다.

최근 킹의 인스타그램에는 그가 차 안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한 모습이 영상으로 올라 왔으며, “말 그대로 어쩔 수 없다”는 자막이 달렸다.

킹은 이 영상에서 “어느 날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줬는 데 한 여선생이 못마땅한 듯 나를 위아래로 훑어봤다”며 “내가 아이들에게 손을 흔들자 이 선생은 내가 입은 옷이 ‘부적절해 보인다. (옷차림에) 신경써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고 주장했다.

킹은 또 “그냥 티셔츠와 레깅스를 입고 있었다. 99%의 다른 엄마들이 입는 옷”이라며 “내가 브라(브래지어)를 입지 않은 것이 부적절하게 보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킹은 다른 어머니들의 못마땅한 시선을 종종 접하고 있다며 그들은 자신들의 남편을 빼앗길까 봐 두려워하지만 나는 관심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유 탓에 자녀들 학교 앞에서 관심을 끄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킹은 자신의 가슴은 어쩔 수 없이 커진 것이지만, 일상에서 너무 불편하고 아파서 브래지어를 계속해서 착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18세 때 가슴 축소 수술도 고려했다는 그는 이제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가슴을 사랑한다고 했다.

윤태희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1살 아기 성폭행한 현직 경찰, ‘비겁한 변명’ 들어보니
  • 마라톤 대회서 상의 탈의하고 달린 女선수에 ‘극찬’ 쏟아진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내가 남자라고?”…결혼 직전 ‘고환’ 발견한 20대 여성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온몸에 철갑 두른 러 ‘거북전차’ 알고보니 전략 무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