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00만 달러 들고 달아났던 공포의 콜롬비아 게릴라 결국 쇠고랑 [여기는 남미]

작성 2024.04.02 08:51 ㅣ 수정 2024.04.02 08: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사진=콜롬비아 경찰이 증거를 공개하고 있다. 출처=콜롬비아 경찰
거액의 돈을 빼돌려 도주한 콜롬비아의 게릴라가 경찰에 붙잡혔다. 게릴라가 훔친 돈은 최소한 1000만 달러 이상으로 추정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콜롬비아 경찰은 최근 산탄데르주(州) 시미타라 지역에서 인터폴 청색 수배령이 내려진 게릴라 파비안 게바라 카라스칼을 체포했다. 조직의 돈을 훔쳐 도주한 지 3년 만이다.

문제의 게릴라는 콜롬비아의 최대 반군 조직이었던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의 일원이었다. 2016년 평화협정 후 FARC는 무장을 해제하고 해산했지만 무장혁명을 포기할 수 없다는 일부 강경파는 무기를 내려놓지 않았다. FARC 잔존 세력은 여러 계파로 갈려 활동 중인데 문제의 게릴라는 최대 계파인 ‘중앙참모부’에 몸담고 활동했다. 콜롬비아와 베네수엘라 국경을 무대 삼아 멕시코 마약카르텔을 상대로 코카인 거래를 주도한 그는 2021년 조직의 돈 1002만 달러(약 135억 원)를 훔쳐 달아났다.

경찰은 “체포된 게릴라가 (도주하기 전까지) 최소한 4년 이상 중앙참모부의 코카인 거래를 맡아 진행했다”면서 “막대한 돈을 편취할 수 있었던 건 그가 코카인 무역을 꿰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도주한 그는 콜롬비아 나리뇨주에서 활동 중인 또 다른 FARC 잔존 계파에 합류해 게릴라 활동을 이어갔다. 그는 산탄테르와 마그달레나 메디오 등지로 지부를 설치하는 등 계파의 핵심 역할을 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경찰에 대한 수류탄 테러, 살인, 납치, 협박, 무기밀매 등 각종 악행을 저질렀다. 포르툴에서 보고타로 이동하다가 게릴라에 붙잡혀 ‘혁명적 사형’을 당한 경찰관 조나단 피레이라 살인사건, 아라우카의 전직 주지사 프란시스코 알바라도 베스테네의 동생 납치사건, 경찰을 노렸지만 무고한 시민 사상자만 낸 수류탄 투척사건 등이 모두 그의 소행이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베네수엘라는 국경에서 활동하는 그를 검거하기 위해 군까지 투입했지만 실패하고 후퇴하는 굴욕을 겪었다. 현지 언론은 “이런 그에게 공포의 게릴라라는 별칭이 붙었다”면서 콜롬비아 당국은 신출귀몰한 그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인터폴 청색수배까지 발령하고 그를 추적해왔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