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심각한 지연 겪고 있는 미 해군 주요 함선 프로그램 [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작성 2024.04.15 09:02 ㅣ 수정 2024.04.15 09: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12~16개월 지연되고 있는 컬럼비아급 탄도미사일 잠수함 CG. 출처=미 해군
중국 해군에 수적 열세에 놓인 미 해군이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주요 함선 건조 프로그램들이 심각한 지연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4월 초, 미 해군은 카를로스 델 토로 해군성 장관이 1월에 지시한 45일간에 걸친 해군 함정 건조 프로그램 검토를 마친 후 9개 프로그램에서 최대 3년까지 지연이 발생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는 얼마나 지연되었는지를 밝힌 것은 네 가지다. 우선, 제너럴 다이나믹스 일렉트릭 보트와 헌팅턴 잉걸스 인더스트리가 공동으로 건조하고 있는 컬럼비아급 탄도미사일 잠수함은 12~16개월, 같은 두 회사가 건조하고 있는 버지니아급 잠수함 4번과 5번 블록은 각각 36개월과 24개월, 핀칸티에리 마리네트 마린의 첫 컨스텔레이션급 호위함은 36개월, 헌팅턴 잉걸스 인더스트리의 항공모함 엔터프라이즈(CVN-80)는 18~26개월 지연되었다.

확대보기
▲ 36개월 지연이 확인된 핀칸티에리가 건조를 시작한 컨스텔레이션급 호위함 CG. 출처=미 해군
이 밖에도 오스탈 USA의 T-AGOS 해양감시선, 헌팅턴 잉걸스 인더스트리의 상륙함, 제너럴 다이나믹스 산하 조선들에서 건조하고 있는 함대 유조선과 알레이버크급 구축함도 지연되고 있다고 언급되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지연 사유는 첫 번째로 조선소의 만성적인 인력 부족이 지적되었다. 해군의 신규 선박 구매 및 건조를 감독하는 해군 해상 시스템 사령부의 다우니 사령관은 인력 감소가 여러 지역에서 부정적인 방향으로 계속되고 있으며, 어떤 곳에서는 팬데믹 초기보다 두 배 이상 감소했다고 우려했다. 델 토로 장관은 조선소와 협력하여 근로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하면서 인력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필요한 인력을 채우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확대보기
▲ 헌팅턴 잉걸스에서 건조중인 CVN-80 엔터프라이즈 항공모함. 출처=HII.com
두 번째는 공급망 문제다. 팬데믹 당시 시작된 문제는 점차 해결되고는 있지만, 컬럼비아급 잠수함의 경우 노스롭그루만이 제작하여 납품하는 발전기가 늦게 인도되는 등의 문제를 낳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문제점을 확인하고 개선하기 위한 목적이다. 보고서의 “개선을 위한 이니셔티브”로 설명된 섹션에서, 이 문서는 해군이 “국가 설계 및 엔지니어링 인력의 위축을 해결하고, 인수 및 계약 전략을 개선하며, 조선소와 숙련된 노동력을 국가 자산으로 재구상하고, 성능을 개선하고 지연을 최소화하기 위한 투자를 위한 해군 인력 태세를 평가하고, 예산을 책정할 것”이라고 언급하고 있다.

확대보기
▲ 미 해군 함정을 건조하는 미국 조선소들은 인력난과 조선소 용량 문제 등을 겪고 있다. 사진은 헌팅턴 잉걸스 전경. 출처=HII.com
보고서에 언급된 미 해군 함정을 건조하는 조선소들의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신규 건조만이 아닌 함선 유지보수(MRO)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기시다 일본 총리의 미국 국빈 방문에서 합의된 것 가운데, 미국 국방부와 일본 방위성이 공동으로 주도하는 ‘방위산업 협력·획득·지원에 관한 포럼’(DICAS)을 소집하고 전진 배치된 미국 해군 함정과 공군기의 공동 보수 등을 포함한 양국 간 최우선 협력 분야를 특정하기로 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읽을 수 있다.


최현호 군사 칼럼니스트 as3030@daum.net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