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내와 24세 스님 신분 양아들의 불륜 현장 촬영한 태국 남편 [여기는 동남아]

작성 2024.04.15 14:48 ㅣ 수정 2024.04.15 14: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아내와 양아들 사이의 불륜을 폭로한 A씨(가운데).
태국의 한 남성이 45세 아내와 24세의 양아들의 불륜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태국 일간지 마띠촌(matichon)에 따르면, 지난 11일 태국의 부동산 개발업자로 알려진 A(64,남)씨는 자택에서 아내와 입양한 아들이 알몸으로 침대에 누워있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여성은 태국의 정치인으로 정·재계와 연예계에서도 상당한 영향력을 미치는 인물이며, 입양한 아들은 스님 신분이라 충격을 더하고 있다. 해당 영상은 태국의 소셜미디어(SNS)에서 큰 논란을 일으키며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태국의 부유한 부동산 개발업자로 알려진 A씨는 방송에 출연해 사건의 경위를 밝혔다. 사건 당일 A씨는 아내가 전화를 받지 않아 방콕에서 5시간 30분을 운전해 집으로 향했다. 집에 도착해 안방 문을 열자, 침대 위에는 아내와 양아들이 벌거벗은 채 누워 있었다. A씨는 당시 상황을 동영상으로 촬영했고, 화들짝 놀란 아내는 남편의 휴대폰을 빼앗으려 발버둥 쳤다.

A씨는 “엄청난 분노와 배신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반면 아내는 “아들과 그냥 이야기 중이었으며, 불미스러운 일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사건 이후 양아들로 알려진 스님은 절을 떠나 잠적 중이라 누리꾼들은 “불륜이 확실하다”면서 경악을 금치 못하는 분위기다. A씨에 따르면 아내는 양아들을 사찰에서 만나 2023년 입양했다. A씨는 “아이가 어려서 부모를 여의고 고아가 되어 절에서 지내는 불쌍한 아이를 입양하자”는 아내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아내는 태국 상공회의소 회장 겸 민주당 의원으로 이번 사건 이후 정직 처분을 받고 조사를 받고 있다.


이종실 동남아 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女26명 살해한 ‘연쇄살인마’ 폭행당해 ‘혼수상태’…깨어날
  • “아이스크림에서 ‘사람 손가락’ 나와”…‘이물질 식품’에 발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