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AI vs 인간 조종사 모는 F-16이 싸우면 승자는? [핵잼 사이언스]

작성 2024.04.22 17:16 ㅣ 수정 2024.04.22 17: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인공지능(AI)과 인간 조종사가 모는 전투기가 공중전을 벌이는 테스트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테스트 모습을 담은 스크린샷.
인공지능(AI)이 조종하는 전투기와 인간이 조종하는 전투기가 맞붙는 영화같은 일이 현실화되고 있다. 최근 미 국방부 산하 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은 AI 조종 전투기가 인간 조종사와 사상 최초로 공중전을 벌이는 테스트가 성공적으로 실시됐다고 보도했다.

영화 속에서나 볼 법한 이 테스트는 지난해 9월 미 캘리포니아 에드워즈 공군기지 상공에서 이뤄졌다. 당시 2인승 F-16D를 개조한 AI 조종 전투기인 X-62A가 인간 조종사가 몬 F-16을 상대로 한 공중전 테스트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X-62A와 F-16은 최대 시속 1931㎞로 약 600m까지 접근하는 안전한 기동을 실시한 후 이후 도그파이트(Dogfight)로 불리는 전투기 간의 근접전까지 테스트했다. 다만 해당 공중전에서 AI와 인간 조종사 중 누가 승리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확대보기
▲ AI가 장착된 X-62A의 모습
보도에 따르면 DARPA는 ACE(Air Combat Evolution)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22년 12월부터 미 공군의 안전 프로토콜을 준수하면서 X-62A가 사용하는 AI 개발을 해왔다. 이 과정에서 수십 차례 AI 조종사를 사용한 공중전 시뮬레이션을 실시해 왔으며 이 결과를 토대로 10만회 이상의 소프트웨어 수정이 이뤄졌다.

이번 테스트는 X-62A 내부에 AI 시스템을 설치해 이루어졌으며, 실제로는 인간 조종사가 AI 시스템을 비활성화할 수 있는 제어장치를 갖고 탑승했다. 테스트 중 벌어질 수 있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것으로 이에대해 DARPA는 “어느 상황에서도 안전 스위치를 사용할 필요는 없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