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사우디 왕세자, 美안보수장 만나 방위조약 논의 “마무리 단계”

작성 2024.05.19 18:11 ㅣ 수정 2024.05.19 18: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실권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사우디 다란에서 만나 양국 간 방위조약의 ‘확정 직전’ 단계를 논의했다고 사우디 국영 SPA 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우디 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회담에서 빈 살만 왕세자와 설리번 보좌관이 양국간 전략적 관계와 다양한 분야에서 이를 강화할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거의 마무리 단계인 양국 간 전략적 조약 초안의 ‘최종 직전’(semi-final) 단계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두 국가 해법을 가져오기 위한 신뢰할 수 있는 길을 찾고자 팔레스타인의 입장을 검토하고, 가자지구의 전쟁을 중단시키고 인도주의적 지원을 용이하게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SPA는 전했다.

확대보기
▲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사진=AFP 연합뉴스
전날 미 백악관은 설리번 보좌관이 사우디와 이스라엘을 방문, 가자지구 등 역내 정세와 양자 문제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사우디 측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으로 중단됐던 미국과 사우디 간 방위조약 논의가 다시 급물살을 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경우 양국 협정과 관련된 사우디와 이스라엘 관계 정상화 작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조 바이든 미 정부는 중동 안정화 정책의 일환으로 이스라엘과 사우디의 수교를 성사시키기 위해 상당한 공을 들여왔다. 이를 통해 중국의 영향력을 억제하고 이란의 고립을 심화하겠다는 구상이었다.

사우디는 그 대가로 미국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수준의 고강도 상호방위 조약 체결과 민간핵 개발을 위한 우라늄 농축 허용 등의 지원을 요구해왔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할 경우 사우디 역시 핵무기를 추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 논의는 가자전쟁 발발 전까진 급진전됐지만, 가자전쟁으로 이스라엘과 아랍국가들 사이에 다시 냉기류가 형성되면서 한동안 중단됐다.

사우디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침략 중단과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없이는 이스라엘과 수교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바이든 정부가 사우디와 이스라엘의 관계 정상화에 다시 외교력을 집중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지난달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으로선 올 11월 대선을 앞두고 재선을 위한 외교 치적이 필요한 상황이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29일 사우디 방문 중 “사우디와 미국이 합의 측면에서 함께 진행해온 작업이 잠재적으로 완료에 매우 가까워졌다”고 말한 바 있다.

윤태희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女26명 살해한 ‘연쇄살인마’ 폭행당해 ‘혼수상태’…깨어날
  • “아이스크림에서 ‘사람 손가락’ 나와”…‘이물질 식품’에 발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