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이스라엘, 美 회담 후 라파 전면전은 포기…‘표적 침투’ 방식으로 작전 개선” 텔레그래프

작성 2024.05.23 11:11 ㅣ 수정 2024.05.23 11: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이스라엘, 라파 전면전은 포기한듯
라파 내 하마스 제거 위한 ‘표적 침투’ 방식으로 작전 개선

확대보기
▲ 이스라엘군이 라파 전면전에서 표적 침투로 작전 계획을 축소하고 작전 지역에서 일일이 위협 요소를 확인하고 있다. / 사진=이스라엘군 텔레그램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에 대한 전면전을 포기하고 이 지역에서 하마스 무장세력을 제거하기 위한 ‘표적 침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관리들이 말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미국의 한 고위 관리는 이날 늦게 “미국은 이스라엘에 격전의 영향을 받지 않은 가자의 최후 도시인 라파에 진입하지 말라고 지난 몇 주간 경고해 왔으며, 이스라엘은 미국의 이런 우려를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익명을 요구하며 기자들에게 “이스라엘이 자신들의 계획을 업데이트(개선)했다고 말하는 게 타당할 것 같다. 그들은 우리가 표현한 많은 우려 사항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지속적인 논의, 지속적인 대화이다. 건설적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19일 이스라엘에서 만나 가진 회담 내용에 대해 이같이 언급한 것이다.

이스라엘 방문을 마치고 막 돌아온 설리번 보좌관도 이날 브리핑에서 이스라엘의 라파 지상작전은 “더 표적화되고 제한적”으로 “업데이트”됐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팔레스타인 피란민으로 가득 찬 라파에서의 이스라엘 군사 작전이 너무 많은 민간인의 목숨을 앗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며 이 도시에 대한 전면전에 단호한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확대보기
▲ 이스라엘 탱크
2024년 5월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남부 가자지구 접경지역으로 이스라엘 탱크들이 배치돼 있으며 중심의 탱크 위에 한 병사가 서 있다. / 사진=UPI 연합뉴스
이달 초 이스라엘 전차 부대가 라파 외곽으로 진입했지만, 지금까지 그곳에서의 작전은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고위 관리의 발언은 네타냐후 총리가 한때 선언한 것처럼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완전한 승리를 달성하기에는 아직 멀었다는 미국의 최신 정보가 공개된 가운데 나온 것이다.

하마스 병력 손실 35% 미만, 지하터널도 65% 멀쩡

전날(21일) 미국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가자지구의 최신 정보를 아는 익명의 미국 관리들을 인용해 가자에서 전쟁이 시작된 이래 하마스가 잃은 전투 대원은 35%를 넘지 않고 지하터널도 약 65%가 여전히 파괴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마스는 또한 이스라엘과 전쟁 중에 수천 명의 새로운 조직원을 모집했다. 그러나 이들 조직원이 하마스 군사 조직인 알카삼 여단의 대열에 합류했는지, 아니면 정치 세력에 들어갔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가자지구 내부에서는 미국이 새로 건설한 임시 부두에서 구호 트럭에 싣고 하역됐던 구호품 일부가 운송 중에 약탈당했다는 미 국방부의 보고가 나오면서 인도주의적 위기가 심화하고 있다.

굶주린 팔레스타인 군중들이 지난 18일 구호 트럭을 가로막고 인도적 구호품을 약탈하는 바람에 유엔이 물자 운송을 일시적으로 중단했다고 미 국방부 대변인은 밝혔다. 그는 새로운 운송 경로를 찾기 위해 유엔과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 탱크, 라파 중심 가장자리로 진군

이날 밤 라파에서는 폭격이 이뤄지는 가운데 이스라엘 탱크들이 라파 중심의 혼잡한 지역 가장자리로 진군했다고 목격자들은 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전차 부대는 이집트와의 남쪽 국경 장벽을 따라 이전보다 서쪽으로 새로운 진지를 차지했으며, 현재 라파 중부의 이브나 지역 가장자리에 주둔하고 있다고 익명의 주민들과 무장세력은 말했다. 그러나 이스라엘 탱크들은 아직 이 지역으로 진입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의 라파 전면전이 임박했다는 소식에 두려움에 떠는 팔레스타인인들은 북쪽으로 대피했다. 지난 18일 유엔은 이스라엘이 이 지역에 대피령을 내린 지난 6일부터 지금까지 약 80만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이 떠났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20일 성명을 통해 불과 2주 만에 팔레스타인 민간인 약 95만명을 대피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유엔의 팔레스타인난민구호기구(UNRWA)는 22일 가자지구 주민들 가운데 현재 75%가 강제로 집을 버리고 피난길에 내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대부분은 지난 해 10월 가자전쟁이 시작된 이후로 4~5회 이상 거듭해서 피난지를 옮기며 대피해야 했다고 발표했다.

윤태희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女26명 살해한 ‘연쇄살인마’ 폭행당해 ‘혼수상태’…깨어날
  • “아이스크림에서 ‘사람 손가락’ 나와”…‘이물질 식품’에 발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