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포착] 공대공 미사일까지 발사…우크라 해상드론의 무서운 진화

작성 2024.06.18 10:09 ㅣ 수정 2024.06.18 10:0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R-73 미사일이 장착된 우크라이나 해상드론의 모습
러시아 해군의 함선을 연이어 파괴하며 가성비 높은 활약을 이어가는 있는 우크라이나의 해상드론에 열추적 공대공 미사일까지 장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 산하 총정보국(HUR)은 해상드론 ‘마구라 V5’에 R-73 공대공 유도 미사일을 장착했다고 밝혔다.

특수 해상드론을 전담 운용하는 HUR 특수부대인 ‘그룹 13’ 사령관도 “이같은 개발은 매우 효과적으로 러시아인들이 매우 두려워한다”고 주장했다. R-73(NATO명·AA-11 Archer)은 단거리 열추적 공대공 미사일로 1980년대 구소련이 개발했으며, 주로 MiG-29나 Su-34 같은 항공기에 사용됐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측은 개전 이후 해상드론이 톡톡한 전과를 올리자 R-73를 개조해 해상드론 위에 올렸다.

확대보기
▲ 지난 2월 우크라이나 해상드론이 크림반도의 도누즐라프 호수에서 러시아의 미사일 호위함인 콜베트함 한 척을 파괴했다.
실제로 이같은 사실은 지난달 6일 러시아 국방부가 공개한 영상을 통해 처음으로 확인됐다. 해당 영상을 보면 흑해에서 우크라이나의 해상드론을 발견한 러시아군이 Ka-27 헬기에서 총격을 가하며 결국 파괴하는데 성공했다. 눈길을 끈 것은 해당드론에 두 발의 미사일이 장착된 것이 포착됐다는 점이다. 앞서 전문가들은 이 미사일이 R-73인 것으로 추측했으나 다만 이 미사일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얼마나 실용적인지 등에 대해서는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가 자체 제작한 해상드론 마구라 V5
이제는 미사일까지 장착하며 공격력을 강화한 마구라 V5는 우크라이나 국영기업이 개발했으며, 정찰과 감시는 물론 폭탄을 싣고가 러시아 군함에 자폭하며 큰 전과를 올리고 있다. 마구라 V5는 최소 300㎏이 넘는 폭발물을 싣고 최고 80㎞/h까지 속도를 낼 수 있으며 공격 범위는 800㎞에 달한다.

특히 흑해에서의 활약이 눈부신데 지난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우크라이나가 흑해에서 최소 24척의 러시아 선박을 침몰, 파괴, 손상시켰다”고 밝혔다. 사실상 해군이 없는 우크라이나군이 이렇게 흑해에서 큰 전과를 올릴 수 있는 배경에 장거리 미사일 외에도 바로 해상드론이 비대칭 전력으로 큰 활약을 하고있는 셈이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