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중국인 다녀간 편의점의 현실”…초토화 된 내부 모습에 충격·비난 속출[포착]

작성 2024.06.24 15:31 ㅣ 수정 2024.06.24 15: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 제주도의 한 편의점 직원은 중국인 관광객이 왔다 간 이후의 모습이라며 쓰레기로 초토화 된 편의점 내부를 공개했다
제주도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이 편의점을 ‘초토화’시켰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인 손님이 많이 오는 편의점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에는 다 먹은 컵라면과 음료병, 일회용 나무젓가락과 비닐 등 온갖 쓰레기가 편의점 곳곳의 간이 식탁에 쌓여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상으로 보아 편의점 내부의 모습인 것만은 확실하나, 사진이 촬영된 정확한 시점이나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사진 속 상품 일부가 제주에서만 판매되는 상품이라는 점에서 제주도 내에 있는 편의점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확대보기
▲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 제주도의 한 편의점 직원은 중국인 관광객이 왔다 간 이후의 모습이라며 쓰레기로 초토화 된 편의점 내부를 공개했다
편의점 벽면에는 ‘다 먹은 음식은 정리 정돈 부탁드립니다’ 등의 안내문이 중국어로 게재돼 있지만 전혀 소용이 없었던 듯 보인다.

문제의 사진을 게시한 작성자는 자신을 해당 편의점에서 근무하는 직원이라고 소개한 뒤 “오늘 근무 교대하러 나가니 이 지경이었다. 청소만 엄청나게 할 예정”이라면서 “전 타임 근무자가 ‘치우려고 하면 중국인 손님들이 엄청나게 들어와서 치울 시간이 없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해당 게시물이 화제가 되자 일각에서는 “사진을 보면 쓰레기통에 다른 쓰레기를 넣을 수 없을 정도로 가득 차 있다”, “(직원이) 쓰레기통을 비워놓지 않아놓고 쓰레기를 어디에다 버리라는 것이냐”며 도리어 해당 편의점 측에 지적의 목소리를 냈다.

확대보기
▲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 제주도의 한 편의점 직원은 중국인 관광객이 왔다 간 이후의 모습이라며 쓰레기로 초토화 된 편의점 내부를 공개했다
그러나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편의점을 그야말로 ‘초토화 시킨’ 손님들에게 잘못이 있다는 반응이다.

사진 속 편의점 내부를 엉망으로 만든 관광객이 실제 중국 국적의 관광객인지, 국내 혹은 기타 국적의 외국인 관광객인지 확인할 길은 없다. 다만 최근 제주도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늘고 있다는 점만은 확실하다.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41만1331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88% 늘었다. 또 제주관광협회에 따르면 올해 1~4월 제주를 찾은 중국인은 42만 4585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52% 폭증했다.

확대보기
▲ 제주도를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증한 가운데, 최근 제주도의 한 대로변에서 중국 국적으로 추정되는 아이가 대변을 보고,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그 옆을 지키고 있다.
제주도 역시 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지만, 동시에 곳곳에서 상식 밖의 부작용도 발생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인 관광객으로 추정되는 유아가 제주 한 대로변에서 대변을 보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인 바 있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관광지 조각상에 ‘음란행위’ 한 여성…몰지각한 관광객 논란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