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中 10억원 페라리 불길에 ‘활활’…대리기사의 운전 미숙? [여기는 중국]

작성 2024.07.04 17:15 ㅣ 수정 2024.07.08 17: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중국에서 10억 원에 달하는 페라리 자동차가 앞부분만 남긴 채 불에 타버렸다
중국 상하이 도로에서 노란색 페라리가 하얀 연기를 내뿜으며 불길에 휩싸였다. 그런데 이 고가의 스포츠카를 운전한 사람이 다름 아닌 대리기사인 것으로 알려져 차량 화재에 대한 책임 여부를 두고 논란이 생겼다.

1일 중국 언론 신문신보(新闻晨报)에 따르면 페라리 차주 장(姜)씨는 차량을 친구에게 빌려주었고, 친구가 차를 반납하는 과정에서 대리기사를 불러 운전하게 했다. 전화를 받고 달려온 대리기사는 17.2km를 운전하고 24위안, 우리 돈으로 약 4500원을 받았다. 대리기사가 운전을 시작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친구에게 걸려온 첫 번째 전화에서는 “라디에이터 팬이 터졌다”였고 10분 후 걸려온 두 번째 전화에서는 “차량이 폭발했다”라며 격앙된 목소리로 말했다.

친구의 전화를 받자마자 대리기사에게 직접 연락해 “차량 화재 원인이 무엇이냐?”라고 물었지만 대리기사는 “모른다”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혹시 기어를 1단으로 놓고 운전했는지 물어보니 “그렇다”라고 답했다.

“엔진이 계속 1단으로 고속 회전할 경우 라디에이터팬이 과열되어 터질 수 있고, 냉각수가 흘러나와 엔진에 떨어져 불이 붙을 수 있다”는 것이 차주의 주장이다. 이 페라리F8은 트윈 터보차저 엔진을 탑재한 슈퍼카로 엔진 연료 자동차다. 이 페라리는 트랙에서 고속 주행하더라도 자체 발화 가능성이 매우 낮은 차량인 만큼 현재로서는 차주가 언급한 상황이 발화의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

이 차량은 지난 2021년 500만 위안(약 9억 4620만 원)을 지불해서 구입한 것으로 1년의 기다림 끝에 2022년 9월 인도받았다. 올해 1월에 정기점검을 받았지만 현재 상황으로는 엔진, 변속기, 섀시까지 주요 부품 세 가지 모두 불타버려 거의 ‘전손’으로 볼 수 있다. 장 씨의 친구가 이용한 대리 서비스 사이트에서는 거리별로 가격이 책정될 뿐 운전하게 될 차종에 대해서는 별다른 제한이 없다.

이번에 사고를 낸 대리기사에게는 별도로 “페라리 같은 종류를 운전해 봤느냐”라고 물어봤고 대리기사는 “걱정 말아라. 나는 주차 전문 대리기사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사고 직후 대리 기사와 통화를 한 차주는 “아예 이런 종류 차량에 대한 이해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사고 후 경찰의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던 약속과 달리 대리 서비스 회사와 플랫폼에서는 아무런 연락이 없는 상태다. 차주 장 씨는 이미 관련 자료를 모아 대리 서비스 회사와 중개 플랫폼을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이제는 차량에 대한 책임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법조계 관계자들은 만약 발화의 원인이 차량 자체에 있을 경우 제조사에서 대부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약 대리기사의 조작 미숙으로 인한 것이라면 대리기사, 대리 서비스 회사, 중개 플랫폼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었다. 해당 차량은 타인에게 빌려준 뒤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에 보험회사에서 보상을 거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민정 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