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국인 30% “’짝퉁 디즈니랜드’ 불법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짝퉁 디즈니랜드’로 화제(나우뉴스 5월 3일 보도)가 됐던 중국의 한 놀이 공원에 대해 중국인 10명중 3명은 “지적재산권 침해가 아니다.”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중국 전문 소식통 레코드차이나는 “‘짝퉁 디즈니랜드’로 알려진 중국의 스징산(石景山) 유원지가 해외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며 포털 사이트 ‘sina.com’의 여론 조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스징산 유원지의 디즈니 캐릭터 사용이 문제가 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5%가 “지적재산권의 침해이며 중국의 이미지를 해치고 있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응답자의 23%는 “단지 디즈니랜드가 만들어 낸 캐릭터를 사용했을 뿐 문제는 아니다.”, 8%는 “해외 미디어들이 문제시 하는 것뿐이다.”고 대답해 중국인 지적재산권 의식의 현주소를 드러냈다.

또 “중국에서 지적재산권 침해와 같은 문제가 생기는 원인은 무엇인가?”와 같은 질문에 대해서는 “기업들의 지적재산권 의식이 약하기 때문”이 49%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응답자의 25%가 “지적재산권 침해에 대한 정부의 대처가 불충분하기 때문”이라고 대답했으며 23%는 “단지 외국인들이 지적재산권 침해를 문제 삼아 중국에 압력을 가하려는 것”이라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베이징에 위치한 정부 직영의 스징산 유원지는 연간 평균 150만명의 사람들이 찾고 있으며 중국에서 가장 많은 놀이 시설을 가진 것으로 유명하다.

사진=레코드 차이나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