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다시보는 선데이서울] 팬들 가슴에 묻힌 장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시보는 선데이서울-표지모델편 ] “사랑했던 사람은 곁에 없지만 사랑했던 마음은 남아있어요.”

1990년 2월 대중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지만 항상 외로웠던 한 여가수가 조용히 세상을 등진다. 그로부터 반년 후 그녀의 오빠 역시 세상을 떠난다.

가수 장덕. 80년대 후반 빅 히트곡 ‘님 떠난후’의 가사처럼 그녀는 그렇게 마음만을 남겨놓고 우리곁을 떠났다.

장덕은 1962년생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음반 프로듀서다. 진미령의 노래로 유명한 ‘소녀와 가로등’은 장덕이 불과 중학교 2학년때 작곡한 곡일 정도로 그녀의 천재성은 어릴때 부터 빛났다. 그러나 번뜩이는 천재성의 뒷면에는 부모님의 이혼이라는 불우한 어린시절도 존재한다.

음악이 유일한 친구였던 장덕. 그런 그녀를 세상으로 이끈 것은 오빠 장현이다. 남매는 ‘현이와 덕이’라는 듀엣으로 활동하며 ‘너 나 좋아해, 나 너 좋아해’ 같은 추억의 히트곡을 남긴다.

가수로서 작곡가로서 탄탄대로를 걷던 그녀. 그러나 대중속에서도 항상 외로웠던 그녀는 수면제로 인한 약물 과다 복용으로 1990년 팬들 곁을 떠난다. 그녀의 장례식장에서 노래로 추모했던 오빠 장현 역시 7개월 후 ‘설암’으로 인생을 마감한다.

’사랑받았지만 항상 외로웠던’ 남매의 명복을 빈다.

사진=선데이서울 501호 (1978년 6월 25일자)

나우뉴스 박종익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