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자위대 교육비디오, 유튜브 유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UCC사이트 유튜브(You Tube)에 일본 자위대의 교육 훈련용 비디오가 유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의 유력 일간지 산케이신문은 “육상 자위대 제1 낙하산단의 교육 훈련용으로 보여지는 영상이 유출돼 자위대측이 사실 조사에 나섰다.”고 15일 보도했다.

유출된 영상은 특급 기밀 수준의 내용은 아니나 ‘상대 부대의 구성과 무기’, ‘잠복 요령’, ‘포로의 취급 방법’ 등과 같은 육상자위대의 훈련내용을 담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특히 ‘근접 전투’ 훈련 상황을 담은 내용에서는 나이프로 상대의 상반신 급소를 공격하는 다양한 방법이 소개되어 있어 청소년의 모방 범죄에 악용될 우려를 낳고 있다.



육상자위대측은 “매우 오래 전에 제작된 교육 훈련용 비디오로 보여진다.”며 “사실 확인 후 유튜브측에 동영상 삭제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육상자위대는 최근에도 파일 교환 소프트웨어(P2P)를 매개로 내부 기밀이 유출되는 등 정보 보안의 허술함을 드러낸 바 있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