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아동학대 vs 꿈나무육성” 中 4000km 마라톤소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동학대” vs “마라톤 연습”

최근 국내에도 보도돼 화제가 된 중국의 ‘4000km 마라톤 소녀’가 다시 해외언론으로 부터 주목받고 있다.

논란의 주인공은 앳된 모습이 채 가시지 않은 8세 소녀 장후이민(張慧民)양.

장양은 아버지의 지도 아래 지난 3일 자신의 고향인 하이난(海南)성을 출발, 다음달 28일까지 베이징의 천안문광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매일 60~ 70km의 거리를 달리는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해내고 있다.

그러나 장양의 이같은 도전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중국언론과는 달리 중국내 네티즌들과 해외언론들은 강한 비판을 하고 있다.

다수의 중국 네티즌들은 “아무리 아버지라고 해도 딸에게 이같은 힘든 훈련을 시킬 권리는 없다.”며 즉각 훈련을 중지시킬 것을 요구했다.

일본의 전 마라톤 선수 미야하라 미사코(宮原美佐子·45)씨는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 장양의 마라톤은 아동학대와 다름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세타가야 이노우에 병원의 이노우에 키이치(井上毅一)이사장도 “소녀의 무릎 관절에 이상이 초래될 것”이라며 “호르몬 균형도 무너져 생리 불순의 가능성도 보인다.”고 걱정했다.

이외에도 몇몇 아동학자들은 소녀의 부친에 대해 “소녀의 이름을 팔아 주변의 관심을 끌려고 하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한편 장양의 부친은 “2016년에 열릴 올림픽에 맞춰 마라톤 금메달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상하이에서 티벳까지(약 5000km의 거리)달리게 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