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웬트워스 밀러 “프리즌 브레이크는 비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리즌 브레이크는 비극”

’석호필’ 웬트워스 밀러(Wentworth Miller)가 최근 인터뷰를 통해 프리즌 브레이크(prison break) 시즌 3의 캐릭터와 극의 결말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밀러는 미국 TV가이드 인터넷판에 1일 실린 인터뷰에서 “스코필드가 거센 바람에 휘말렸다.”며 복잡해진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시즌3의 새로운 설정이 극중 캐릭터에 미친 영향을 묻는 질문에 “마이클 스코필드라는 인물은 지난 시즌동안 경력과 사회적 지위 등 많은 것을 잃었다. 이제 그는 의심 많고 교활하며 적이 많은 인물이 됐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이 ‘해피엔딩’으로 끝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프리즌 브레이크 시리즈는 본질적으로 비극”이라고 답했다.

이어 “내 생각에는 두 형제가 살아남기는 할 것 같다. 하지만 그 이후에 그들이 행복할 수 있을까? 그것을 행복한 결말이라고 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 밀러는 시즌마다 새로운 내용이 전개되는 시리즈에 대해 “위험 부담이 있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방식”이라며 기대를 내비쳤다.

한편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3의 3화는 지난 1일(현지시간) FOX TV를 통해 방송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