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칠레 16세 소년 “아내 뱃속 아기 팝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칠레의 한 미성년 남성이 인터넷을 통해 자신의 아내가 임신한 아이를 판매한다는 광고를 냈다가 삭제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정부당국이 조사에 나섰다고 브라질 언론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올해 16세의 이 남성은 지난달 한 인터넷 판매 사이트를 통해 “오는 12월 태어날 예정인 남자 아이를 5천만 칠레 페소(약 9만7천달러)에 판매한다”는 문구와 함께 이메일 주소와 전화 연락처를 남겼다.

이 남성은 판매 광고를 본 여성으로부터 “거래에 관심이 있다”는 ‘구입 의사’를 전달받은 뒤 지난 14일 내용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칠레 언론의 추적 결과 아이를 사겠다는 의사를 밝힌 이 여성은 이후 남성과 흥정을 벌인 끝에 ‘구입 가격’을 800만~1천만 칠레 페소까지 낮춘 것으로 확인됐다. 800만~1천만 칠레 페소는 칠레에서 승용차 1대를 구입할 수 있는 가격이다.

칠레 정부당국은 뱃속의 아이를 판매하려 한 미성년자 부부와 이들이 인터넷 광고를 낼 수 있게 도움을 준 친구 1명에 대해 보호감호 조치를 내렸다. 12월에 태어나는 아이에 대해서는 입양 절차를 밟도록 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