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파바로티 유언장 “유산은 아내말고 딸 한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사망한 세계적인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유산에 대한 권한이 딸들에게 있다는 내용의 자필 유언장이 공개됐다.

파바로티가 직접 친필로 작성한 이 유언장에 따르면 모든 재산의 권한이 딸들에게 있다고 유럽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이번에 공개된 유언장에는 “나는 딸 로렌자와 크리스티나, 질리아나, 앨리스 등을 나의 유산을 나눌 상속자로 정한다.”고 적혀있다. 전처의 딸들은 물론 올해 갓 4살인 앨리스까지 포함시켜 ‘딸들의 재산’임을 분명히 했다.

이같은 내용은 두번째 부인인 니콜레타 만토바니(Nicoletta Mantovani)가 주장한 ‘제2의 유언장’의 내용과 전혀 다른 것. 만토바니는 ‘제2의 유언장’을 근거로 파바로티가 자신에게 2100만달러(약 192억원) 규모의 미국내 자산들을 신탁기금 형태로 넘기려 했다고 주장해 왔다.

로렌자의 변호사 실비오 베치(Silvio Vezzi)가 공개한 이번 유언장은 지난해 12월 4일 작성된 것으로 친필로 적었다는 점에서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실비오 변호사는 “이것이 파바로티의 진심”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탈리아 언론들은 파바로티가 남긴 유산이 2억7500만달러(약 2557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