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美방송 ‘점프’ 대대적 보도…공연도 생중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욕 맨하탄의 유니온 스퀘어 극장에서 공연중인 한국의 비언어 무술 퍼포먼스 ‘점프’(Jump)가 미국 언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있다. 뉴욕의 채널 11에서 17일 공연이 생중계됐고 19일에는 점프 출연진이 CBS 방송에 출연한다.

‘뉴욕 타임스’가 최근 “드라마적 요소가 약하고 비슷한 동작이 반복돼 새롭지 못하다.”는 비평을 했지만 미국의 방송들을 ‘점프’에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류를 이끄는 공연 작품으로 동양 무술과 코믹 스토리를 합친 ‘점프’는 17일 채널 11의 경우 CW 모닝 쇼에서 네 차례나 방송됐다. CW 11 아침 프로그램인 ‘Truly Julie’의 진행자 줄리 장씨는 점프 공연팀과 함께 유니온 스퀘어 극장에서 공연의 하이라이트를 보여주기도 했다.

또 점프는 오는 19일 TV 뉴욕1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며 CBS(CH2)의 ‘Early Show’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지난 7일 개막 공연에는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커플이 입양 자녀와 함께 관람한 이후 8일 CBS의 ‘엔터테인먼트 투나잇’ 등 연예 프로그램들은 피트와 졸리 부부의 ‘점프’ 공연 관람을 앞다퉈 크게 보도했다.

한편 미국에 체류중인 탤런트 박신양과 영화 감독 강제규등 한국 유명 인사들도 ‘점프’ 관람에 가세, 바람몰이에 나서고 있다.

‘점프’가 무대에 올려진 이후 비평과 호평이 엇갈렸지만 현재까지 ‘버라이어티’ ‘뉴요커’ 등 잡지와 ‘뉴욕 타임스’ ‘뉴욕 포스트’ ‘데일리 뉴스’ 등 미 언론에 총 40여 차례나 보도됐다.

뉴욕 한인들 사이에서 점프는 가족 단위로, 혹은 외국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공연으로 1.5세와 2세들에게 인기가 높아 주말 공연은 티켓이 조기 매진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c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