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도통신] “청바지 입고 학교오지마!” 규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바지와 티셔츠 입고 학교오지마!”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나라 인도에서 복장 규제를 둘러싼 논쟁이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처음 대학생들이 즐겨입는 청바지와 티셔츠에 대한 당국의 규제가 교수 복장과 직장 내 복장 규제까지 이어지면서 반발 여론이 뜨겁게 일고 있는 것.

방갈로르 대학(Bangalore University)에서 시작된 교수들의 복장 규제는 곧 인근 마이소르 대학(Mysore University)과 뭄바이 대학(Mumbai University)에서도 시행됐다. 또 IT회사들을 중심으로 한 직장에도 복장 규제가 빠르게 번져가고 있다.

직장 내 복장 규제를 시행한 한 IT회사는 청바지와 하이힐, 액세서리 등을 금지하고 있다. 이 규제에 따라 남성의 경우 정장을, 여성의 경우 인도 전통의상인 ‘사리’(힌두교도 성인여성들이 허리와 어깨를 감고 남은 부분으로 머리를 싸는 전통의상)를 입어야 한다.

뭄바이대학 3학년인 니킬(Nikhil)은 ‘CNN-IBN’과의 인터뷰에서 “대학생, 직장인 모두 성인이다. 복장에 대한 규제는 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인도통신원 쿠마르 redarcas@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