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7년만에 받은 결혼앨범 사연에 美네티즌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혼식 앨범을 무려 27년만에 돌려받은 커플의 잔잔한 사연이 미국인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미국 오하이오주 맨스필드에서 레스토랑 종업원으로 일하고 있는 카렌 클라인은 27년전 결혼 앨범을 당시 사진사로부터 건네 받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그간 결혼 앨범이 없이 지냈던 카렌과 마크 클라인 부부는 결혼 27주년을 며칠 앞두고 값진 선물을 받게 됐다.

27년전 18세의 카렌과 19세의 마크는 결혼식을 올렸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사진사 짐 와그너로부터 결혼 앨범 사진을 찍었다. 당시 계약금으로 먼저 50달러를 지불했으나 새살림을 장만하는 통에 돈이 바닥나 앨범을 결국 찾지 못하게 된 것.


80세의 짐 와그너는 오랫동안 소중한 결혼 앨범의 주인을 찾아 수소문하다가 결국 한 레스토랑에서 일하고 있는 카렌을 찾아내 27년된 결혼 앨범을 전했다.

45세 중년이 된 카렌은 눈물 흘리며 받기를 거부하는 앨범 값 잔액 150달러를 지불한 후 사진사 짐을 꼬옥 껴안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