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죽은 신생아만 입양하는 여자, 사연 알고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어나자마자 죽은 신생아만 입양하는 여자가 언론에 소개돼 화제다.

칠레 푸에르토 몬트에 살고 있는 베르나르다 가야르도가 바로 그 주인공. 가야르도는 지난 12년간 모두 4명의 아기를 입양해 법적으로 엄마가 됐다.

하지만 한 번도 아기를 품에 안아본 적은 없다. 가야르도는 사망 후 가족에게서 버림을 받은 신생아만 입양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왜 그녀는 죽은 아기들의 엄마가 되고 있을까.

12년 전 가야르도는 언론의 보도를 통해 죽은 신생아들이 쓰레기처럼 버려지고 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물론 부모가 죽은 자식을 챙기는 경우엔 이런 일이 없지만 문제는 신생아가 버림을 당했을 때였다.

죽은 아기를 책임지지 않으려 부모가 신생아를 갖다 버리면 사체는 무연고 처리됐다. 하지만 성인과 달리 무연고 신생아는 화장되지 않고 쓰레기처럼 버려지고 있었다. 무연고 신생아의 시신을 '수술폐기물'처럼 여기는 규정 때문이다.

가야르도는 무연고 신생아들이 폐기물처럼 버려지는 걸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입양을 결심했다. 그로부터 지금까지 그가 입양한 사망 신생아는 4명. 3년마다 1명 꼴로 죽은 아기를 입양해 엄마가 되어준 셈이다.

마음 같아선 보다 많은 아이를 입양하고 싶지만 매번 가야르도의 발목을 잡는 건 지루한 법적 절차다. 아기가 잠시라도 숨을 쉬었는지, 사망한 채 태어난 건 아닌지부터 입양 목적에 이르기까지 법정에서 가려야 할 게 한두 가지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도 가야르도는 묵묵히 입양을 계속하고 있다. 그녀는 "죽은 신생아들이 폐기물처럼 버려지는 걸 보면 죄책감을 느낀다."고 안타까워했다.

사진=BBC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