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들 쏜 84세男, 11세 손자 총에 맞아 사망- 미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아들을 권총으로 쏜 84세 남성이 11세 손자의 산탄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CNN 등 현지언론이 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수사당국은 이 소년이 부친을 지키기 위해 조부를 쐈다고 밝혀 이를 두고 조사 중이다.

경찰이 밝힌 바로는 이 비극적인 사건은 지난 7일 밤 노스캐롤라이나주(州) 북부에 있는 키트렐(인구 약 500명)이란 작은 마을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후 7시쯤 싸움에 대한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고 두 남성이 총상을 입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총상을 입은 첫 번째 남성은 이 집에 사는 로이드 우들리프(84)로 12구경 산탄총에 맞은 상태였고 곧 사망했다.



또 다른 부상자는 같은 주 인근 헨더슨에 사는 로이드 페이톤 우들리프(49)로 22구경 권총에 총상을 입고 있었다. 그는 사망한 로이드의 아들로 현재 인근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이 사건은 사망한 로이드의 11세 손자가 관여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금까지의 조사로는 로이드가 아들 로이드 페이톤을 권총으로 쐈고 아버지를 쏜 할아버지를 11세 손자가 산탄총으로 쏜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당국은 아직 사건의 관계자인 11세 손자를 기소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현지방송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