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재미동포 과학자 ‘청각회복 이식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9세의 재미동포 신경과학자가 최근 수많은 청각장애자들의 청각을 회복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전자 보조장치의 이식술을 개발해 학계의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UC샌디에이고에서 생명공학을 전공한 휴버트 임(29ㆍ한국명 형일ㆍ사진) 박사.

임 박사는 파킨슨병이나 간질 환자들 치료에 주로 이용되는 뇌 자극 신경요법에서 착안, 청각을 담당하는 뇌신경을 전기적으로 자극할 경우 청각이 회복될 수 있다는 가설을 집중적으로 연구해 과학적으로 입증해냈다.

또 임 박사는 4명의 청각장애 환자들에게 이 보조장치를 이식하는 임상실험을 통해 환자들이 청각이 회복되는 효과를 얻었다.



이 연구업적을 인정 받아 임박사는 신경과학협회(Society for Neuroscience)의 연례 총회인 ‘뉴로사이언스 2007’에서 연구 업적이 뛰어난 학자들에게 수여되는 ‘피터 & 패트리샤 재단 국제신경과학 연구상’(Peter and Patricia Gruber International Research Award in Neuroscience)을 지난 3일 수여 받았다. 이는 신경과학자들 사이에서 최고의 영예로 손꼽히는 영예로운 상이다.

임박사의 연구는 이전의 달팽이관 이식술이 갖고 있던 단점과 한계를 극복, 청각 장애인들이 일반인 같이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연 것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