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스윙은 이렇게”…운동 코치하는 ‘로봇슈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미국에서 유명 운동선수의 자세가 프로그램화된 특수 옷이 개발돼 향후 스포츠 마니아들의 인기 아이템으로 자리잡을 듯 하다.

‘로봇슈트’(Robot Suit)라는 이름의 이 옷은 경기시 유명 스포츠선수들의 동작과 자세가 프로그램 형식으로 입력된 피드백 상의. 이 상의를 입은 사용자는 움직일 때마다 잘못된 자세를 지도받고 유명선수의 정확한 자세를 실시간으로 배울 수 있다.

또 로봇슈트는 운동시 착용자의 틀린 손목위치나 상반신 각도 등을 관절단위로 인지해 진동신호를 보내며 진동의 강약에 따라 틀린 자세의 교정정도를 가르쳐준다.

예를들어 한 사람이 복싱의 잽이나 어퍼컷에 능한 선수의 자세를 프로그램화 한 로봇슈트를 입었을 경우, 그 사람은 최대한 그 선수에 가까운 잽과 어퍼컷을 구사할 수 있게 된다.

이 로봇슈트를 개발한 MIT 공과대학의 제프 리버만(Jeff Lieberman) 연구팀은 “권투의 팔동작이 미숙한 피험자가 로봇슈트를 입었을 때 학습효율을 최대 23%까지 높일 수 있었다.”며 “로봇슈트는 착용자의 잠재의식에도 영향을 미쳐 한 동작에 대해 보다 깊게 가르쳐준다.”고 설명했다.



또 “로봇슈트는 상용화되지 않은 기술이 적용돼 많은 비용이 든다.” 며 “앞으로 보다 실용적인 로봇슈트가 보급될 수 있게 더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개발된 로봇슈트는 미국전기전자학회(IEEE)의 간행물 ‘Transactions on Robotics’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사진=PHYSORG.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