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페루 발굴팀 4000년 전 고대사원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에서 4000년 전 고대사원이 발견돼 학계가 술렁이고 있다.

고고학자 왈터 알바(Walter Alva) 박사 발굴팀이 페루 북부에서 지하에 묻혀있던 고대 사원을 발견했다고 CBC, AP통신등 해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이번에 발견된 사원은 지금까지 아메리카 대륙에서 발견된 고대사원 중 가장 오래된 것. 발굴팀이 ‘Ventarron’이라고 이름 붙인 사원안에는 화제(火祭. 제물을 불로 태우는 제사)의 흔적이 남아있는 제단과 벽화도 보존되어 있다. 또 사원의 벽은 진흙으로 만든 벽돌로 지어졌으며 계단과 통로 등도 정밀하게 배치되어 있어 높은 수준의 고대문명을 가늠케 했다.

알바 박사는 “이번에 발굴된 사원은 (이전에 발굴된 고대 건축물에 비해) 건축술과 디자인이 뛰어나다. 매우 귀한 자료”라고 밝혔다. 이어 “페루 고대 문명 연구에 변화를 가져올 새로운 자료”라고 덧붙였다.



사원이 발굴된 위치는 페루 북부에서 번창했던 모체(Moche) 문명의 유적 발굴지와 가까운 곳이며 추정 연대는 잉카 문명보다 앞선다. 고고학자들은 이번에 발굴된 사원이 고대 기술력과 문화를 연구하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재까지 알려진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문명의 흔적은 기원전 2627년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카랄’(Caral) 유적이다.

사진=Andina Agency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