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색,계’ 탕웨이 몸값 폭등…드라마 회당 2500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색, 계’(色, 戒)의 히로인 탕웨이(汤唯·28)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

몇개월 전 만해도 광고 출연료가 5만위안(한화 약 600만원)을 밑돌았던 탕웨이의 몸값이 현재는 150만위안(1억8400만원)으로 30배 가량 폭등한 것.

특히 영화출연료는 300만위안(한화 3억7000만원), 드라마 한 회당 출연료는 20만위안(한화 약 2500만원)까지 오른 것으로 알려져 더욱 이슈가 되고 있다.

이는 하지원, 고현정등의 톱스타들이 회당 2000만원~2500만원(2007년04월 조사)의 출연료를 받는 한국과 비교했을 때에도 전혀 뒤쳐지지 않는 액수이며 탕웨이의 몸값은 ‘색, 계’ 바람을 타고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난 13일 프랑스의 명품 보석브랜드 카르티에(Cartier)의 홍콩점 오픈식에 초청받은 탕웨이는 흰색 드레스를 입고 6억원 상당의 다이아몬드 악세서리를 착용해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탕웨이는 등장하자마자 수십 명의 경호원들에게 보호 받는 등 월드스타의 대우를 받아 그녀의 급상승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탕웨이는 “‘색, 계’를 찍으면서 좋은 경험을 많이 했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영화를 본 후 아낌없는 토론을 나누길 바란다.”며 영화의 홍보도 잊지 않았다.

사진=163.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