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클릭

‘아슬아슬’ 수험생 긴급수송 현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년 수학능력시험 당일에는 요란한 사이렌 소리를 울리는 차를 타고 입실 시간에 맞춰 간신히 교문을 통과하는 수험생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다급한 수험생들을 태우고 새벽 거리를 달리는 긴급 수송 차량 안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1995년부터 해마다 수험생 수송 봉사를 하고 있는 ‘한국 112 무선봉사대’의 ‘긴급수송작전’에 동행했다.

마음 급한 수험생 “어떡해…” 발동동

긴급 수송 차량에 오르는 수험생들의 첫마디는 대부분 “갈 수 있어요?”라는 걱정스러운 물음. 이후 시험장에 가까워지기까지 “어떡해”를 연발했다.

시간에 쫓겨 불안해하는 수험생들을 달래는 것도 수송 봉사자들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다. 꽉 막힌 도로상황을 알면서도 “시간 충분하다.”고 안심시키며 “긴장 풀고 공부한 내용 잊지 않게 신경쓰라”며 응원까지 덧붙인다.

지하철보다 빠를 것 같아서 택시를 탔다가 도리어 늦었다는 한 수험생은 “어떻게 도착했는지 신기하다.”며 연신 고맙다는 인사를 건냈다.

중앙선 침범, 적신호 통과…아슬아슬 곡예운전

오전 7시 57분. 입실 시간이 10분가량 남았을 때 한 남학생이 차에 올랐다. 시험장 까지는 대중교통으로 20분 정도 걸릴 거리. 요란한 사이렌 소리와 함께 ‘새벽의 질주’가 시작됐다.

교통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빨간불을 무시하고 사거리를 통과하는 것은 물론 왕복 2차선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역주행’도 불사했다. 차 내부는 요란하게 흔들리고 좌우에서는 다른 차량들의 경적 소리가 연이어 울렸다.

112무선봉사대 김재천 사무총장은 “물론 안전이 최우선이지만 피치 못할 경우에는 조금씩 규정을 어기기도 한다.”며 “어떻게든 수험생들이 시험을 볼 수 있게 돕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관련기사] 2008 수능 응원열전 “넌 이미 붙었어”

̽ Ʈ īī丮 α